DMZ 수색대대

사진/ : 김상훈 KISH (www.kishkim.com)

취재지원 : 육군본부( www.army.mil.kr )

 

 

군인이라고 다 같은 군인이 아니다대한민국 군인 중 체감온도 영하 20도를 오르내리는 추위와 싸우며  아무나 들어갈 수 없는 비무장지대에서 실전을 하는 군인들이 있다필자는 올해 가장 추웠던 날...  흔히 볼 수 없는 육군 비무장지대 수색팀을 카메라에 담을 수 있었다비무장지대의 수색정찰을 위해서는 남방한계선의 철책을 넘는 “통문”과 북방한계선, 즉 북한군이 지키고 있는 철책 전에 있는 철문을 지나야 한다.




비무장지대 들어서기 전에 수색팀 대원이 팀장의 브리핑을 진지하게 듣고 있다



수색팀의 팀장이 팀원들에게 수색작전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수색팀의 투입전 신고



대대장이 수색대원 한 명, 한 명의 장비를 꼼꼼히 점검하고 비무장지대에 한발 다가설 대원들의 긴장을 풀어주고 있다.




지급 받은  실탄을 장전하고 있는 수색팀


잠시 후, 통문이 열리고 수색팀은  비무장지대 안으로 들어가기 시작했고  정해진 수색로를 따라 임무가 시작되었다.




몇 시간 후, 수색팀은 무사히 복귀했고, 그들이 수색대대 막사로 돌아가는 길은 철원평야에 모여든 철새가 맞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s 트랙백0 / Comments 댓글0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