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호신부대를 가다



아침 햇살이 독립문을 서서히 비추기 시작한다. 평소 같으면, 아직 단잠에 빠져있을 시간이지만, 난생 처음보는 독립문이 마냥 신기하여 출근하는 사람들의 시선도 아량곳하지 않고 연신 카메라셔터를 누르고 있었다.


"찰칵! 찰칵!"

얼마나 찍었을까? 멀리서 김교수의 차량이 위풍당당하게 등장하였다. 곧 이어, 지하철역에서 박대위가 부랴부랴 뛰어왔다. 취재를 위해 다시 뭉친 삼총사, 오늘의 목적지는 바로 수도 서울을 지켜주는 수호신 부대이다.

나는 강원도 깊은 산 속에서 근무하였기에, 평소 민간인을 볼 기회가 전무하였는데, 이들은 하루 수만 명의 인파가 지나가는 도심 한 가운데서 묵묵히 자신의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박대위님! 여기 분위기가 심상치 않아요!"

"원래 수호신부대가 좀 빡세요!"




"앜ㅋㅋㅋㅋㅋㅋㅋ"

아니나다를까? 부대로 들어서자마자, 큰걸음으로 걸어다니는 장병들이 우리를 반겨주었다. 전방인 우리 부대도 웬만해선 좀처럼 큰걸음을 하지 않았는데, 정말 군기가 바짝 들어 있는 모습이었다. 

순간, 우리가 취재온다고 보여주기가 아닐까? 의심이 들기도 하였지만, 장병들의 표정을 보니 아닌 거 같았다. 그들에게는 이미 일상이 되어버린 지 오래였다. 모든 것을 해탈한 모습이었다.


"얼레! 저 녀석 좀 불안한데?"




"역시! 지못미!"

아니나다를까? 매의 눈으로 지켜보고 있던 군기순찰 간부에게 딱 걸렸다. 애써 못본 척, 그들을 뒤로하고 연병장으로 나갔다.

대한민국의 심장, 수도 서울을 24시간 철벽같이 지키고 있는 수호신 부대에 온 이유는 바로 연병장에 있었다. 현재, 서울을 지키는 수호신 부대가 있다면, 과거에는 누가 있었을까? 바로 지금, 그 역사의 현장을 거슬러 올라가보자!




"뭥미? K-3 들고 있어도 모자랄 판에!"

연병장에는 사극에서나 볼 수 있을 법한 전통복장을 착용한 병사가 위풍당당하게 서 있었다. 바로 경복궁을 지키는 수문장 복장이었다.

조선시대 예종 1년부터 확립된 수문장 교대의식은 당시 4대문과 궁궐문을 지키는 책임자인 수문장이 절차에 따라 병력을 이끌고 임무를 교대하였다. 지금으로 치자면 교대장과 함께 근무교대를 하는 거다.

하지만, 지금은 문화재 보호재단에 고용된 민간인들이 고용되어 그 역할을 대행하고 있었다. 이에, 좀 더 절도 있고 패기 넘치는 행사를 위해 수호신 부대에 정식으로 제식교육과 행사 진행 노하우를 교육받으러 온 것이다.


"호오! 제식훈련 받으러 온 거군요!"

"암요! 수학의 정석이 있듯이, 제식의 정석은 군대이지 말입니다!"




이미 도착한 인원들은 회의실에서 소양교육을 실시하고 있었다. 대다수가 예비역이었기 때문에 전혀 낯설어 하지 않았다. 오랫만에 받는 정신교육이랄까?

"내가 다시 제식을 배우다니!"

"이건 꿈이야! 언빌리버블!"




소양교육을 마치고, 연병장에서 수호신 부대 장병들의 시범식 교육이 실시되었다. 철벽 수비를 자랑하는 수호신 부대답게 장병들의 포스는 우리 모두를 압도하였다. 마치 행사를 위해 하나같이 훈남들만 뽑아 놓았는 줄 알았는데, 원래 훈남들만 수호신 부대로 온다고 하였다.

"설마? 그래서 난 강원도로 간 건가? 어흐흑흑ㅜㅜ"




"완벽해! 이것이야말로 폭풍제식이야!"

숙련된 장병들의 시범은 마치 로보트를 보는 듯 하였다. 박력있고 절도있는 제식을 보여주었다. 사진을 찍는 나로서는 그냥 묵묵히 셔터만 누르면 화보가 되었다. 굳이 포커스를 따로 잡을 필요도 없었다. 나에게는 최고의 모델이었다.




"어쭈! 제법인데!"

참관하는 민간인들도 장병들의 시범식 교육을 보고 감탄하였다. 사실, 그들도 이미 지난 날, 이 같은 과정을 겪었을 것이다. 전역을 하고 자연스레 잊혀졌을 뿐이다. 곧 이어, 민간인들이 직접 교대의식을 행하고, 옆에서 장병들이 제식을 지도해주었다.




"왠지 긴장되는데!"

지금 이시간, 그들은 그동안 잊고 지냈던 제식세포가 하나 둘, 깨어나기 시작하였다. 그들 또한, 매일같이 경복궁에서 자랑스런 대한민국 전통의식을 세계에 알리는 국가대표들이기 때문이다. 그들의 동작 하나 하나에 서울을 찾는 수많은 관광객들이 환호하고 신기해한다. 그렇기에 오히려 군인들보다도 더욱 완벽하게 자신의 임무를 수행해야 된다.

"형들은 대한민국의 자랑스런 얼굴이라구요!"




"그렇지만 마주 보는 것은 당최 적응되지 않아!"

"누가 할 소리! 나도 부담스럽다구!"

그렇게 수호신 부대 연병장에서는 보다 절도 있고 패기 넘치는 수문장 교대의식을 위해 군과 민간인 모두 합심하여 구슬땀을 흘리고 있었다.




"선배님! 절도있게 움직입니다아!"

마지막으로 제식의 끝이 무엇인지 여실히 보여주는 자랑스런 수호신 부대 장병들의 군가실력을 확인해보자!




posted by 악랄가츠(http://realog.net)


Trackbacks 0 / Comments 52

  • 이전 댓글 더보기
  • 소망 2010.03.04 09:49

    군인이라 하면 총들고 산속에서 훈련받는 모습이 대체로 떠올르는데...
    울나라 곳곳에서 아들들 하는 일이 많군요.
    연병장이 아파트 단지안의 학교같네요..ㅎㅎㅎ

    좋은 글....... 네이버의 "군화사랑365" 카페에도 보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http://cafe.naver.com/happyday365

  • adonis 2010.03.04 10:17

    흠... 이런데도 있구나... 새삼 새롭군 ^^;;

  • PeaceOut 2010.03.04 10:19

    오호..가끔 시내다니다가 수문장교대식을 보믄 참 멋지게 잘한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군부대에서 교육받은 민간인들이었군요..ㅋㅋ 역시 제식은 군대의 꽃이라 할 수 있지요..잘 보았습니다~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0.03.04 13:40 신고

      후배 군인에게 교육받은 결과물ㅎㅎ

      제식은 정말 군대의 꽃이랍니다~ ㅋ

  • Favicon of https://boskim.tistory.com 털보아찌 2010.03.04 10:37 신고

    충성!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예문당 2010.03.04 13:28 신고

    와 절도있네요. 수문장 교대식 몇번 봤는데, 이 분들이 하시는거였군요.
    궁금증 풀고 갑니다. ^^

  •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루비™ 2010.03.04 18:15 신고

    와아...머씬는 수문장...
    여기서도 보는군요~

  • Favicon of https://boring.tistory.com 보링보링 2010.03.05 00:24 신고

    오호...알바가 아니라 군인이셨군요..

  • 불루 2010.03.05 11:22

    엥...웬 상병이 공수마크래요..?? 수색대 출신이거나 공수부대임...?? 수상해..

  • Favicon of https://ssppmm.tistory.com 판다(panda) 2010.03.05 14:46 신고

    아.. 그러고보니.. 본부가 제식훈련 더 빡시다고 본부에 있던 동기가 힘들다고 말한 기억이 나네요..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0.03.31 16:25 신고

      그만큼 높으신분들이 많은 곳이닌깐요 ㅎㅎ

  • 파트라슈 2010.03.06 00:24

    헐..바로 옆에 군대가 바로 여기였군요..늘 왠 도시 한가운데에 군대일까 궁금했는데 ㅎㅎ 가끔
    독립 공원에서 운동하면 들려오던데 군인들 소리가.후덜덜..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0.03.31 16:29 신고

      자 이제 궁금했던게 해결되셨습니꽈? ㅋㅋ

  • 들마로 2010.03.07 22:07

    왔슈~ 봤슈~ 깜슈~!
    가츠님 사진만 찍을줄 알았더니 언제 동영상을..ㅋ

  • 삶의시를쓰다 2010.03.23 11:00

    "폭풍제식"에 빵 터졌습니다. ^^ 재밌게 읽고 있습니다 자주 부탁해욧^0^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0.03.31 16:24 신고

      넵! ^^
      빵빵 터지면서 읽어주시니 기분좋네요 ㅋㅋ

  • Favicon of https://friend0913.tistory.com 둥이맘오리 2010.03.24 15:44 신고

    재밌게 잘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toyvillage.net 라이너스™ 2010.03.30 14:32 신고

    늠름한 모습입니다.^^

  • Favicon of http://www.markjuhn.com mark 2010.04.04 22:28

    개인적인 견해이긴 하지만 옛날 이조시대 군인 복장을 해서 의식을 하는게 좀 어색하다는 생각을 금할 수가 없더군요. 제복도 싼티가 줄즐 나기도 하고...

  • 헉! 2010.04.18 20:43

    제가 나온 부대를 이렇게 넷상에서 접하게 되니 감회가 새롭군요.!!!
    벌써 제대한지 2년이 훌쩍 지났네요...시간은 흘렀어도 그때나 지금이나 부대 분위기는 크게 달라지진 않았네요. 간만에 부대가도 듣게 되니 예전 생각이 많이 납니다.^^ 수방사 경비단 화이팅!!

  • Favicon of https://tistory.revi.blog reviwiki 2010.06.06 20:48 신고

    난 수방사가 제일 싫어....우리할머니네집이 거기옆인데 사격소리 매우 시끄럽지 말입니다....

  • 유학생 2010.06.09 22:27

    음.. 저번에 광화문광장에서 수문장교대(?)라고 해야되나
    행렬 봤는데, (말에 악대에 우왕굳이였어요) 정말 간지폭풍 쩔더라구요.
    "구라"좀 덧붙여서 아주 그냥 한 100명급규모로 해서 오후 몇시 딱 해서 관광객써비스(?)용으로
    광화문사거리틀어막고 간지폭풍교대식 하는것도 괜찮겠다 싶을정도였는데 ㅎㅎㅎ.

  • 헐헐헐 2011.05.10 09:15

    저는 10일남은 말년병장인데 저때 일병이었는데...

    사진에 제 동기도 있고 제 아버지 군번인 중대 선임도 있고 ㅋㅋㅋㅋ

    참 ㅋㅋㅋㅋㅋ 저거 하는것도 직접 참가했었는데 ㅋㅋ 벌써 제대할때가 다 돼쎈여 ㅜㅜ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1.05.11 09:18 신고

      헐헐헐님,
      안녕하세요.
      하하,
      감회가 남다르시겠습니다.
      흔히들 군복무 중 국방부 시계는 멈추었다는 농담(?)을 하고는 하는데,
      막상 시간이 흐르고 난 뒤에 뒤를 돌아보면 순식간이지요.
      남은 군생활 마무리 잘 하시기를 바랍니다. :)

  • 뜨레비 2011.06.16 23:42

    두달전쯤 입대한 제아들이 어제 수호신부대로 자대배치 받았다고 전화왔네요....
    지금은 산에 올라가 있다는데...
    4몇개월후면 이곳으로 내려온다는 얘기로 이해했는데......
    이런일도 하게되나요

    암튼
    수호신부대가 궁금해서 인터넷을 뒤지던중이었어요....

    자랑스럽게 생각하렵니다
    위안받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1.06.17 09:41 신고

      뜨레비님,
      안녕하세요.
      한 부대 내에서도 보직에 따라 여러 다른 임무를 부여 받게 된답니다.
      그 어떠한 임무를 부여 받고 군복무를 하게 되더라도,
      아드님께서는 수호신부대의 자랑스러운 대한육군으로 거듭나게 되리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너무 걱정하시지 마시고,
      응원과 격려 부탁드립니다.
      좋은 말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