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련은 전투다! 육군훈련소만의 강병육성 프로젝트!



"훈련은 전투다!"

폭염이 내리쬐는 오후임에도 불구하고 유격훈련장에서는 어김없이 훈련병들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내가 훈련병이었을 때는 보충역들만 가볍게 유격훈련을 받고, 현역자원들은 유격훈련을 받지 않았다. 하지만 다시 훈련소에서도 유격훈련이 교육과목에 편성되어 있었다.

"그래도 훈련소에서는 널널하잖아요! 그냥 체육시간이지 뭐!"

"노노! 육군훈련소는 FM의 끝판대장입니다!"





"가츠형! 진심 빡세요!"

대한민국 최고의 훈련소인 육군훈련소는 체계화된 신병양성의 핵심부대로서 전국에서 가장 큰 교육기관이다. 연간 12만 여명의 군인을 배출하고 투철한 국가관, 안보관, 군인정신을 배양하고 있다.





"한시도 방심하지 마라!"

교육훈련 또한 전군에서 가장 우수한 교관, 조들을 차출하여 훈련병들이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받을 수 있게 불철주야 매진하고 있다.

"와아아아아!"






"패배는 곧 죽음이다!"

얼마전 EBS 강사의 군대비하발언이 전국을 떠들썩하게 하였다. 죽이는 기술을 배우러 가는 군대라는 강사의 발언은 실로 울분이 치밀어 올랐다. 가만히 있어도 어지러운 무더운 날씨에 우리의 아들들이 무엇때문에 흙탕물을 마시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가?

내가 살아가는 조국, 사랑하는 가족들을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고 국방의 의무를 수행하고 있는 것이다. 응원은 못해줄 망정 한심하기 그지없다.

"괜찮아요! 저희는 TV 안봐서 몰라요!"

"쿨한 녀석들! 자랑스럽구나!"




"영화에서나 보던 통나무 들기!"

"협동심과 전우애를 함양시켜준다!"




"어어! 이건 아니잖아!"

"농땡이 피우는 놈! 누구야?"

고된 훈련이지만 훈련병들은 밝은 표정으로 묵묵히 강한 군인이 되어가고 있었다. 하지만 늘 밝을 수만은 없다. 곧 그들에게 공포의 시간이 다가왔다.




"꿈에 나올까 두려운 가스실!"

훈련병들에게는 공포의 시간인 화생방 교육시간이다. 흔히 화생방이라고 하면 가스 먹고 나오는게 전부인 줄 알지만, 매우 중요한 과목이다. 화학의(chemical), 생물학의(biological), 방사선학의(radiological) 또는 방사능의(radioactive)의 머리글자를 따서 화생방이라고 지칭한다. 추가로 핵의(Nuclear)도 포함된다.

일반 무기와는 다르게 대량, 무차별 살상무기이고 군인, 민간인 차원을 떠나서 살아있는 생명체를 가리지 않고 피해를 주기 때문에 비인도적인 무차별 학살이다. 게다가 현재 북한군이 보유하고 있는 생화학무기 중 생물무기는 탄저균, 천연두, 콜레라 등 13여종의 균체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화학무기는 신경성, 수포성, 혈액성 등 10여종 이상의 유독성 작용제를 6개 저장시설에 2천500~5천톤을 저장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수백킬로만으로도 서울 전 인구를 몰살시킬 수 있으니, 실로 어마어마한 양이다. 이에 군인들에게 화생방교육은 그 어떤 훈련보다도 중요한 것이다. 훈련병들은 가스의 고통을 몸소 체험하여 그 위험성을 인식하고 비상상황 발생시 당황하지 않게 해준다.




"모락모락 피어나라!"

"잔인한 녀석들!"

"강한 군인으로 거듭날 것이옵니다!"

"그냥 약한 군인할래!"






"입장!"

"봉쇄완료!"

가스실로 입장한 훈련병들은 그 곳에서 살아 생전 가장 끔찍한 경험을 할 것이다. 피부로 침투한 가스는 온 신경을 자극하여 무한한 고통을 선사한다. 하지만 이 과정을 이겨내야지만 유사시 생존력을 높일 수 있다.




"살...살려주세요!"

"커허허억! 나가고 싶어!"

짧은 시간이지만 한없이 길게만 느껴진다. 신속하게 방독면을 착용하고 정화통을 교체하는 과정을 모두 마쳐야만 지옥같은 가스실을 벗어날 수 있다.





"살았다!"

"공기가 이렇게 소중한 지 몰랐어요!"

눈물 콧물 범벅이 되어 밖으로 나온 훈련병들, 그렇게 그들은 자랑스런 대한의 군인으로 한걸음 더 내딛을 수 있었다. 




"꿀맛이예요!"

가스와 땀으로 범벅이 된 얼굴에 시원한 물줄기가 닿자 비로소 다시 미소를 되찾을 수 있었다. 군생활을 하는 동안 수많은 역경과 고난이 찾아 올 것이다. 하지만 그 또한 한순간이다. 모든 과정을 참고 이겨낸다면 훌륭한 군인 뿐만 아니라 인생을 살아감에 있어 값진 경험이 될 수 있다.

지금 이 시간에도 구슬땀을 흘리며 조국수호에 앞장서는 그들, 우리 모두 따뜻한 격려와 응원이 필요할 때이다.

육군훈련소! 아자 아자 파이팅!

posted by 악랄가츠(http://realog.net)



Trackbacks 0 / Comments 34

  •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anotherthinking.tistory.com 열심히 달리기 2010.08.24 11:35 신고

    ㅎㅎ 육군훈련소............ 난 레펠한 기억이 없네요... 언제 생겼나?

  • Favicon of http://ljcave.tistory.com L.J. 2010.08.24 11:50 신고

    ㅎㅎㅎ... 육군훈련소에서 전역한지 이제 3개월 남짓한데... 재밌네요, 제가 속해 있던 부대를 가츠님이 취재하시고..^^;;

  • Favicon of http://acnepimple.tistory.com 아크네핌플 2010.08.24 11:57 신고

    ㅜㅜㅜ가스실 너무 싫어요...훈련소 시절 2번 들어갔던 기억이...아..ㅠㅠ

  • Favicon of http://wslife.tistory.com cootie 2010.08.24 13:06 신고

    생각도 하기 싫은 "육군 훈련소" 모습이네요..

  • Favicon of http://woorinews.tistory.com 도서출판 문학과감성 2010.08.24 13:07 신고

    군대 시절이 떠오르네요.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oks03.tistory.com 산들강 2010.08.24 13:24 신고

    고생이 많네요. 시간이 지나면 이것도 추억이 되지요.
    진짜 훈련은 이게 아니죠. 이 건 누구나 다하는 거...(미안합니다.)
    일반적인 훈련이고 맡은 바에 따라서 전문가가 되기 위해서 하는 훈련은 진짜 어렵죠.
    훈련이 힘들면 내무반 생활이 편하다. 왜? 다 힘드니까!!! 엣날 고참의 말입니다.

  • Favicon of http://1evergreen.tistory.com ♣에버그린♣ 2010.08.24 14:45 신고

    사진은 어떻게 찍으셨데요~
    ㅎㅎ 활약이 조횡무진^^

  • Favicon of http://goodljh8.tistory.com Sonagi™ 2010.08.24 17:29 신고

    눈물이 납니다.
    이건 정말.. 옛생각 납니다.

  • 936 2010.08.24 18:11 신고

    제가 해본 레펠중 가장 재미있는것은 헬기 허리레펠이었네요..

    방독면의 소중함을 일깨워 주는 훈련이 화생방이라면, 방독면을 증오하게 되는 순간은 전술행군중 들리는 "후방에 산발적인 화학탄 낙하!!"
    무장메고 방독면 쓰고 뛰는게 정말 싫었네요.. 연막탄 터뜨리던 통제관이 그렇게 미울수가...ㅠㅠ

  • Favicon of http://bada92.tistory.com 무릉도원 2010.08.24 18:22 신고

    아들이 지난달에 이곳을 나와 자대배치를 받았는데 이글을 보니 아들놈 정신이 번쩍 들었겠네요....어쩐지 너무 의젓해졌다 했는데 다 이유가 있었네요....ㅎㅎ.... 잘보고 갑니다.....행복한 오후 되세요...*^*

    • Favicon of http://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0.08.25 10:05 신고

      무릉도원님도 행복한 하루되세요~
      육훈소를 거치면.. 더욱더 늠름한 사나이로 태어나게 되죠 ㅋㅋㅋ

  • Favicon of http://seean.tistory.com 유아나 2010.08.24 19:15 신고

    역시 가츠님의 글 ㅋㅋㅋ 그나저나 화생방 훈련은 좀 독하게 더 해달고 안되나요? ㅋㅋㅋ 농담입니다.

  • 예랑 2010.08.24 23:36 신고

    더운날씨에 나라 지키기 위해 고생하는 귀한 아들들....

    • Favicon of http://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0.08.25 10:03 신고

      그 고생과 땀이 조국을 지키는 강력한 힘이 되죠~

  • 뚜미 2010.08.25 00:23 신고

    군대비하발언. 저도 기사를 보고 깜짝 놀랐었지요. 안타까웠어요.
    그래도 전 여군이 될거예요. 지금 저를 지켜주시는 군인님들처럼 저도 남을 지키고싶어요.

    저도 언젠간 이곳에 들어가볼수 있는 날이 오겠지요?
    힘내세요^^!

    • Favicon of http://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0.08.25 10:02 신고

      뚜미님 멋진 여군이 되실 거예요 ^^
      아자아자 화이팅~ ^^

  • Favicon of http://blog.daum.net/wings7/ 날개 2010.08.25 20:12 신고

    아들만 둘인 전...
    큰아들 제대 했고 작은 아들은 육군 병장..
    사진 마다 남의 일 같지 않네요.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우리 아들 들이 땀 흘리며 지키는 조국에서 편히 살고 있네요.

  • Favicon of http://rubygarden.tistory.com 루비™ 2010.08.26 09:17 신고

    오...가츠님의 활약이 여전하군요.
    사진도 점점 좋아져갈 뿐이고...

  • 화학 2010.08.26 18:07 신고

    ㅎㅎ 국군의 웹진들을 자주 보는데 전역한지 몇년이 지났지만 옛날 생각이 새록새록.ㅎㅎ

    화학병과를 수료한 저로써는 유독 화생방에 기억이 많네요..ㅋ

    ㅇ ㅏ...움. 그리고 화학무기의 경우..수백킬로라면.....아시아권 전체라해야댈려나...
    한반도 전체를 죽이고도 남는 양이에요..^^;
    4대 화학무기 신경 질식 혈액 수포 의 경우 소량의 양을 남한 상수원 상류에 뿌린다면..그것만으로도..
    남한 전체가 전멸 할 수 있답니당..-0-;ㅋ

    그리고..방사선학의 R은 잘 쓰지 않아요

    NBC로 주로 정의하죠.

    NBC-1 ~ 4 보고..^^;;ㅋ

  • 2010.08.30 18:15

    비밀댓글입니다

  • 행인 2010.08.30 19:07 신고

    육군훈련소에서 훈련받았지만
    보충역이라 진흙탕 참호전투는 안한...
    그냥 모래...

    레펠은 은근히 재미있죠...
    PT 체조가 ㅠㅠ

  • 행인2 2010.10.19 12:29 신고

    장면마다 리얼한 감이 드는 군요!
    그 지겹기만 했던 훈련기간이 떠오르고....
    위장크림의 그 찐득함과, 불쾌감마저도 이제는 추억이 되네요.

    참, 요즘에는 고급 1회용 위장크림을 구매할 수 있다더군요.
    세월 참 좋아졌어요

  • Favicon of http://learn2speakspanish.org/ learn to speak spanish 2011.10.07 15:20 신고

    군인하기 위해서는, 그들이 극복한다고 많은 문제가 없습니다. 그것이 자신의 경력을해야하기 때문에 그들이 그것을 통과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그들이 입력하고자하는 필드에 적합한 경우가 게재됩니다.

    • Favicon of http://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1.10.10 08:20 신고

      learn to speak spanish님,
      안녕하세요.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 하루도 힘차게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