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 도발 원점 초토화, 단호하고 강력하게 응징한다. 8군단 천무사격 현장공개!

"적 도발 원점 초토화,

단호하고 강력하게 응징한다!"

육군, '천무' 사격현장 최초공개

8군단 등 전방 5개 군단, 해군과 함께 대규모 합동 해상사격훈련 실시

 

 

  최근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 6차 핵실험 징후 포착 등 추가도발 위협으로 어느때 보다 강도 높은 군사대비태세가 요구되는 상황에서 육군이 북한의 도발 원점을 초토화하는 무기인 '천무'의 실사격훈련 현장을 공개했습니다. 이번 천무 사격은 지난 4일 강원도 고성 인근의 동해상에서 육군 제8군단을 비롯한 전방 5개 군단 포병부대가 해군과 함께 펼친 '대규모 해상사격훈련'의 일환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훈련에는 천무를 비롯하여 130mm다련장, K-9과 KH-179 견인포 등 30여 문의 타격자산과 정찰용 무인항공기, 대포병 탐지레이더 등 탐지자산, 그리고 초계함, 유도탄고속함, 고속정 등 10여 척의 해군 함정이 참가하였습니다.

 

  이번 훈련은 북한이 동해상에서 무력도발을 일으킨 상황을 가정하여 첨단 탐지수단을 활용한 표적획득과 육·해군 합동화력으로 도발원점 및 지원세력까지 신속·정확·충분하게 타격할 수 있는 최상의 전투준비태세를 재확인하는 데 중점을 두고 진행되었습니다.

 

  먼저 130mm다련장 로켓포가 불을 뿜습니다!

 

 

  해안의 130mm다련장 로켓이 거대한 후폭풍과 함께 350여 발의 대응사격을 펼치며 막강한 화력을 과시합니다.

 

 

  130mm 국산 다련장 로켓 체계 '구룡(九龍)'은 하늘을 비행하는 아홉 마리의 용이라는 뜻을 지니고 있으며 5톤 트럭에 장착된 4x9 배열의 36연장 발사기에 130mm탄을 수동으로 장전하여 발사합니다. 

 

 

 

 

  '구룡'의 발사장면을 연속적인 영상으로 보시겠습니다.

 

 

  다음은 '천무' 사격이 이어집니다.

 

 

  차량형 이동식 발사대에서는 360여 발의 천무로켓탄이 화염을 내뿜으며 순식간에 하늘로 솟구칩니다. 잠시 후 로켓탄들은 40여km 떨어진 가상의 표적을 정확히 명중시킵니다.

 

 

 

  2015년부터 야전부대에 실전 배치된 천무의 실 사격훈련 현장을 공개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하네요. 그래서인지 군 수뇌부와 언론에서도 높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습니다.

 

 

  자동화된 사격시스템을 갖춘 천무는 단발 또는 연속으로 12발의 포탄을 쏠 수 있고 최대사거리는 80km에 이릅니다. 또한 천무는 230mm급 유도탄과 무유도탄을 발사하며, 130mm 포드화탄과 미군의 MLRS탄도 발사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천무'의 발사장면을 연속적인 영상으로 보시겠습니다.

 

 

  이번 훈련을 통해 우리 군은 유사시 압도적인 화력으로 적의 기선을 제압할 수 있는 화력자산과 위용을 과시하며 적이 어떠한 도발을 자행하더라도 즉각 격멸할 수 있는 능력과 태세를 확인 할 수 있었습니다.

 

<글/사진/영상 육군블로그 사진작가 정승익>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s 트랙백0 / Comments 댓글0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