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채명신>추모곡 영상 - 2014년 육군 호국음악회

불멸의 영웅! 영원한 야전사령관!

 

우리의 영웅 채명신 장군!

 

이제 사랑하는 전우곁에 잠들다!

 

 

 2014년 6월 20일 KBS홀.

육군이 개최한 '2014 육군 호국음악회'에서

주월한국군사령관 고(故) 채명신 장군을 추모하는

연주곡과 영상이 6분여 동안 초연되었습니다.

 

 

<아! 채명신>곡을 초연하고 있는 육군 군악대

 

 

일반 시민이든, 군인이든, 외국인이든

이 시대의 한 거장의

애국심과 군인정신, 인류애, 

그리고 골육지정의 부하사랑을

가슴 뭉클하도록 듣고 보았습니다.

 

 

그 순간을 함께 하지 못한 분들을 위해

<아미누리>가 영상과 음악을 준비했습니다.

 

 

 

 

이 곡의 곡명은 <아! 채명신> 입니다.

 

곡의 구성은 베트남으로의 출정식부터,

도착한 전장, 정글에서의 전투,

애국과 양민사랑,

맹호사단장으로서의 영웅적 면모,

그리고 채 장군님의 부하사랑과

마지막까지의 골율지정 전우애의 실천히

감동의 선율로 그려지고 있습니다.

 

 

<초대 주월한국군사령관  고(故) 채명신 장군>

 

 

육군이 호국음악회를 준비한다는 소식을 접한

김정택 SBS예술단장께서

평소 아버지처럼 여기고 존경하는

채명신 장군님을 위한 추모곡을

꼭 직접 만들고 싶다고 하면서 이루어져

드디어 이날 육군 군악대가 초연하게 되었습니다.

 

 

 

<김정택 SBS예술단장>

 

 김정택 단장님은 채명신 장군님을

처음 만났을 때를 이렇게 전했습니다.

 

"사령관님을 처음 뵈었을 때의

느낌을 잊을 수 없다

상대에 대한 겸손과 배려, 친절이

몸에 철저하게 밴 분이셨다.

장군은 그저 박력있고, 용감하고,

꼿꼿이 선 채 두려울 것이 없는 사람일 거라

생각했는데, 채 장군님을 만난 뒤

편견임을 깨달았다."

 

<생사의 전장을 호령한 군인의 모습이라고 하기엔

너무나 인자한 생전의 채명신 장군 모습>

 

 

<전투에서 전사한 부하의 묘 앞에서 슬퍼하는 채명신 장군>

*사진출처 : Daum Cafe '한국 네티즌본부'

 

그 후 김정택 단장님은

채명신 장군님을 만나고 알게되면서

채 장군님의 나라와 민족을 위한 사랑,

 

생사를 함께 했던 전우들을 향한 사랑을 보면서

이제라도 자신도 나라와 이웃을 위해

무엇인가를 해야겠다는 결심을 하신 후

자신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음악으로

'찾아가는 음악회'를 기획, 진행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꼭 내 전우, 내 부하들의 곁에 나를 묻어달라"고 하신

채명신 장군님의 유언에 따라

서울 국립현충원 사병 묘역에 영면하신 사실은

온 국민에게 특히, 장병들에게

이루말할 수 없는 감동과 큰 가르침을 남기셨습니다.

 

 

 

 

<서울 국립현충원 채명신 장군님의 묘>

 

 

이번 육군 호국음악회에는

(故) 채명신 장군님 부인이신

문정인 여사님께서도 직접 참석하셔서

모처럼 후배 장병들과 의미있고 즐거운

시간을 함께 하셨습니다.

 

 

 

<군인의 아내로 평생을 살아오신 문정인 여사님께서

권오성 육군참모총장, 김정택 SBS예술단장과 함께

육군 군악대 연주마다 큰 박수를 보내주시고 계신 모습>

 

 

불멸의 명장이 우리 곁을 떠나셨어도

대한국인으로서 참군인으로서

채명신 장군님을 우리의 영웅으로서

더욱 빛나고 영원히 기억되게 하고 있습니다.

 

 

 

 

 

 

<2014 육군 호국음악회를 성공리에 마친

육군 군악의장대대> 

 

 

6월 호국보훈의 달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6월만 호국보훈 정신이

필요한 것은 아닙니다.

 

<사진 출처 : 사진마을(Photovil)>

 

우리 모두가

지금 우리가 누리는 이 자유와 번영이

결코 그냥 주어진 것이 아님을

이번 육군 호국음악회 <아! 채명신> 곡을 통해

다시 한 번 깊이 되새기는 시간이 되었길 바랍니다.

 

 

<글 / 편집 : 육군 블로그 아미누리>

 

 

Trackbacks 0 / Comments 6

  • 임흔구 2014.06.25 22:31

    나이가 들면서 설레이고 짜릿함.스릴.전율이 온몸에 퍼지며 느껴지는 경우가 드물다.
    그러나 호국영령들을 위로하며 군가를 부르는 동안 난 온 몸에 전율이 흐르고 자유와 평화를 만끽하며 풍요로운 이 땅에 사는 나는 목숨으로 지켜낸 어린학도병부터 무명용사들의 목숨으로 지켜냈음에 더더욱 가슴이 아려온다.그러면서 위로의 음악회에 출연했음에 6.25의 뼈아픔 역사를 알고 함께 아파할수 있었다. ☆영령들이시여 평안히 잠드소서☆.!

  • 임흔구 누시아 2014.06.25 23:07

    나는 여성이다.그리고 군대도 갈수없고 나라를 위해 젊은이들처럼 군대도 갈수 없음이 가장 안타깝다.
    아름다운 내 조국 대한민국을 헤아릴수 없는 선조들의 목숨으로 지켜내어 우리가 이렇게 풍요로움속에 살고 누리고 있는 것이다.
    남편을.자식을.부모를.형제를.친구를 잃고 64년이란 세월속에 남아 있는이들의 가슴속은 까맣게 탔을것이다.
    그리고 아직도 생사조차.유골조차 찾지 못하고 이 산하 어딘가에 묻혀 가족의 품에 안기지도 못한 전사자들을 떠올려본다.
    가슴이 멍해진다.
    난 전사자와 그 가족들과 이 나라에 살아 가면서 보답할길이 없다.
    다만 맡겨진 바에 이익을 따지지 않고 그 조직에 최선을 다하여 단합된 의지를 보일때 그게 바로 애국이고 안보라고 생각한다. 아직도 내 작은 가슴속에 꿈틀거리고 있는 작은 몸짓 국가를 위해 봉사할수 있는 일이 있고 봉사하며 땀 흘릴수 있다면 기꺼이 다 할것이다.
    다행히도 14년 호국음악회 합창단원의 일원이 되어 영령들을 위로 하는 음악회에 출연한 자체만도 작은 뿌듯함이 가슴을 울린다.
    출연하는 자체가 아닌 출연대기중에 6.25당시를 어릴적 교과서에서 배웠고 안보영상에서 보았듯 그 뜻을 새길수있어 좋은 기회였다.
    대한민국과 국군장병들과 군 관계관들 모두 사당합니다.화이팅!

  • 전진부대 2014.06.30 13:02

    채명신 장군은 진짜 군인이라고 봅니다.
    이런 군인이 많아져야 뚱땡이 김정은이 날뛰지 못합니다.
    채명신 장군이 하늘에서도 나라를 지켜 주셨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 나타샤 2014.12.28 10:24

    진정으로 나라를 사랑하고 평생 군인으로 삶을 살아오신 참군인이셨네요..

  • 노도전우 2014.12.29 16:52

    채명신 같은 사람이 진짜 군인중의 군인이지.
    전쟁이 한번 터져봐야 북한의 실상을 알게되지.
    요즘 애들이 채명신을 알까 모르겠네....ㅋㅋ

  • 추억 2015.11.22 06:15

    사실,
    채명신은 군인보다는
    선생님이 더 어울리는 사람이었는데.....

    전쟁이
    사람의 인생을...........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