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와 아들

울신랑과 울아들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울아들이 군대를 간다고 날짜를 잡아놓으니  울신랑 아들한테 여행가자고 제안을 하더군요...아들도 좋다고 둘이서만 여행을 떠났답니다...둘째아들과 전 팽개치고 말입니다...(약간은 서운하면서 든든한 두남자가 좋아보였어요.) 울신랑은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셔서 군대를 면제받았다고 하더라고요... 아들이 군대간다니 자기가 가보지 못한곳에 가는 아들이 대견하기만 했던거 같아요 둘이는 속초에 가서 남편친구까지 합세해서 통일 전망대가서 북한생활 보고... 그자리에서 잡아서 회도 먹고...울아들왈 서울서 회는 초장맛이지만 여기서 회는 입에서 살살 녹는다면서 아빠친구한테 감사하다고 하더라고요..무지 즐거웠던 첫날이었나봐요... 사실 속으로 무뚝뚝한 두사람이 다니면 재미 없을줄 알았는데 제생각은 완전 빗나간거죠...ㅎㅎ아마도 사나이들만이 통하는 무언가가 있었던듯해요...ㅎㅎ



둘쨋날은 부산 자갈치시장으로....

셋쨋날은 경주 불국사로 해서....

둘이는 아주 재미있게 친구처럼  여행을 다녀왔답니다... 그러면서 울아들은 더운 여름에 100키로 몸무게로 논산 훈련소에 입대를 하였답니다... 논산훈련소는 작은 영화관 같았어요... 나는 울지 말아야지 생각하고 훈련소로 들어서는데 여기 저기서 훌쩍 또 훌쩍...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더라구요...(그것도 엉엉~)울신랑은 " 괜찬아 남자들은 다 거쳐야하는곳이고  울아들은 할수있다."고 격려와 힘을 복돋아 주더라고요... 역시 아버지 인가 봅니다... 운동장을 돌면서 부모를 향해 손을 흔드는데 울아들 눈이 벌겋게 되었더라구요.. 자기는 무지 가기 싫은곳이었거든요...(불쌍한아들) 날씨도 더운데 사격훈련이며.. 화생방이며.. 행군은 잘 하는지...울 신랑은 투명인간이었으면 했었답니다...(호들갑스럽죠~잉)

5주가 지나고..야수교에서 첫 면회를 할 수있다고 해서 온 가족이 출동을 했습니다..너무 기대되는 첫 면회였습니다.. 운전병으로 지원했기때문에 경산에 있는 제 2야수교를 네비를 친구삼아 새벽을 달려 면회를 했습니다.. 울아들 살이 쭈욱 빠졌더라구요... 울신랑 아들 보자 마자 돈주고도 못빼는데 살도 빼고 남자다워지고 제복입은모습이 너무 멋지다고 아들을 한껏 뛰어올립니다...ㅎㅎ 말은 그렇게 해도 안쓰러워서 어쩔줄 몰라하는 울 신랑 모습이 제 눈에 살짝 보이더라구요...

울아들 논산훈련소 4주 과정 털어놓는데 기절하는줄 알았습니다... 처음에 4일쯤 되어서 못하겠으면 손들고 나와 했는데 울아들, 손번쩍 들고 자기 우울증있어서 못하겠다고 했답니다.. 자살을 느껴본적 있냐는 말에 정신이 번쩍 들어서 "아닙니다 ."하고 다시 시작했답니다... 그렇지만 더 많이 힘들고 포기하고 싶은 생각이 아주 많이 들더랍니다...(가슴이 철렁~) 하지만 힘이 들고 지칠때마다 아버지와의 여행이 생각나더랍니다... 그래서 이길수 있었다고 털어놓더라구요...얼마나 감사하던지~

지금은 52사단 수송대에서 얼마전 대형면허 까지 따고 아주 잘 지내고 있답니다... 울아들에게 있어서  항상 기도하는 아버지는 최고의 버팀목이자 존경하는분이고 그분의 사랑을 듬뿍먹고 사는... 그래서 더더욱 강.한.육.군.전.사.로 태어날수 있었던게 아닌가 싶습니다...두사람  무뚝뚝하고 강직하지만 보이지 않는 감성은 누구보다도 여리고 사랑스럽답니다...

Trackbacks 4 / Comments 153

  • 이전 댓글 더보기
  • 동호맘 2009.07.24 09:13

    아들 군대보내기 전에 여행이란 추억을 만드신 아버지의 마음이 느껴집니다.
    군생활 열심히 하는 모습이 대견하고 흐뭇하시겠네요
    남은 기간도 군생활 잘하세요. 화이팅

  • 똥강아지 2009.07.24 11:36

    힘든 하루하루의 군생활을 보내면서 훪씬더 성숙하고
    든든한 아들이 될것입니다.
    아버지와 여행을 통해 더 끈끈한 부자간이 될것같네요
    내아들은 언제 키워서 군대가나

  • 난장이 2009.07.24 13:16

    추천을 이제야 누르고 갑니다 다시한번읽어봐도 멋진아버님이시네요..^^

  • 김희수 2009.07.25 00:46

    아저씨 ㅋㅋㅋㅋ 오빠군대간것두 몰랐네염 ㅋㅋㅋㅋㅋㅋㅋㅋ 잘다녀오라고 전해주세용~!!

  • 뭘해도에로 2009.07.25 01:08

    어쩜어머니와 붕어빵인지 한편으론서운하면서도 또한편으론 든든하시겠네여. 저도 5~6년 뒤에는 겪어야할 일이기에 남얘기같지가 않네여. 말없이 뒤에서 지원해주시는 아버님덕분에 아드님이 건강하게 군생활 잘 마치고 제대할 수 있도록 기원해드릴께여. 어머님도 그날까지 건강하세여.

  • 박현화 2009.07.25 11:09

    아줌마,저희 엄마대신에 쓰는데 참닮았네요......
    뿌듯하시겠어요 ㅎㅎ저는 엄마딸 지연이 입니다,우리엄마랑 친하게 지내세요~

  • 남혜경 2009.07.25 12:18

    아들이 없는 저는 부럽기만 하네여... 듬직한 아들이 있다는것에.... 옆에서 묵묵히 봐주시는 부모님이 있다는것에.. 화목한 가정 ..... 보기 좋아요..^^

  • 정미자 2009.07.25 12:36

    아버지와 여행함으로 부자간사이가 더가까와 질것같네여 ~`지금마음같이군생활도 내가조금만
    손해본다고 생각하면 편하게 제대하실거애요 힘내시고 화이팅^^^

  • 알나경 2009.07.25 22:17

    제동생도군대갔는데ㅋㅋ동생생각나네요 아버지랑아들의추억여행//멋집니다- 제동생도, 아드님도대한의건아가되어멋지게돌아오길바래요^^*화이팅

  • 조영미 2009.07.26 22:32

    정말듬직하네요. 저희아들도군대갈때 아빠하고 여행을 보내야겠네요. 군대갈만하네요.
    날씬해졌네요~>ω< 좋은 글 잘읽었습니다.^^

  • 김금녀 2009.07.27 01:29

    아버지의 마음은 표현보다는 그저 바라보는 것으로 행복하고 다 말 할 수는 없지만, 언제나 항상 곁에 있답니다. 마치 친구처럼 가는것 같아 정말 보기 좋습니다. 행복한 가정을 보니, 마음이 따뜻해져 좋네요. 항상 좋은 일만 생길 것이라고 믿어요. 화이팅~

  • 조귀덕 2009.07.27 10:44

    듬직한 아들을 두셨네요 딸만둘인 저로서는 볼수록 탐나는 군요...
    행복한 가정이예요. 꼭 소원을 이루었으면 좋겠어요 ..

  • 박혜령 2009.07.27 15:15

    정말 사이가좋아보이는 부자지간인거같아요 ..ㅎ
    저는 앞으로 군대갈 동생이 있는 누나라서그런지 좋은정보가된거같아요
    감사합니다, 대한건아가 되서 돌아오길바래요 ~~^^

  • 이서현(이정자) 2009.07.27 15:38

    멋진아빠와 아들애기 넘 감동적이게 읽었다. 아들둔부모의 마음이 같은것 같애.
    아들 늠름하고 멋진데 ..몸건강하게 군대생활잘마치고 돌아오길 바래.

  • 이라 2009.07.27 21:40

    와 완전 멋있어염~! ㅋㅋㅋㅋ
    가족이 넘 화목해 보여서 보기좋아요^^

  • 이경용 2009.07.27 22:05

    부모의마음은다 똑같은것같아요 아들은둔부모로서 누구나다 군대보내고싶지안은것은~
    하지만아버지와의 종은추억이 힘든군생활을 버틸수있었다니 저도한번시도해봐야겠네요
    든든한아들이있어서 부럽네요 우리아들은 언제쯤 든든한마음이생길지
    군생활잘하고 든든한대한의건아로 거듭나길바래요 마음이훈훈하네요

  • 배미연 2009.07.28 11:33

    아빠랑 아들이랑 넘 닮아서 부자지간보다는 친구 같아 보여서 정말 보기 좋네요 딸만 둘인 제가 읽어도 엄마의마음은 다 똑같나 봅니다. 제마음이 다 뭉클해지네요
    건강하게 군 생활 잘 하구여 휴가나오면 가족끼리 좋은 시간 되세요~~

  • 알주희 2009.07.28 12:58

    와우!! 살빠지는 거 정말 신기;;; 어떤 사람들은 군대가서 살이 찌기도 한다던데;;
    여튼 아버지랑 아들이 여행갔다와서 좋겠다~ 부자사이가 더욱 돈독해졌겠어요ㅋㅋ

  • 지금란 2009.07.28 22:34

    나도 머지않아 아들을 군대에 보내야하는 엄마로써 많은걸 느끼게 해주는 구나.
    부럽다 ... 나도 울아들하고 꼭 좋은 추억만들고 보내야되겠다
    군대생활 잘하라고 전해줘~

  • Favicon of http://www.humornara.kr 유머나라 2009.09.15 07:43

    마음이 많이 아프시겠어요. 새나라의 동량이 될려면 남자는 자고로 군대라는 과정을 통과해야죠.
    고생 끝에 정말 낙이 오니깐요.. 좋은 일 많이 생길 거예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