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할머니 네 명을 구조한 53사단 우정동대장

70대 할머니 네 명을 구조한

53사단 우정동대장

 

지난 5일 시간당 130㎜의 물폭탄이 쏟아진 중구의 재래시장에 고립된 70대 할머니 네 명을 구조한 53사단 울산연대 우정동대장 김경준(57)씨. 근무 중이던 인근 시장이 침수돼 할머니들이 고립됐다는 소식을 듣고 사태가 심각하다고 판단한 김 동대장은 우정동장과 함께 즉각 사고현장에 출동했습니다. 당시 우정시장 인근에는 수십명의 주민들이 있었으나 갑자기 불어난 강물에 어쩔 줄 몰라 발만 동동 구르고 있었습니다. 김 동대장은 강물에 휩쓸려온 스티로폼과 판자를 엮어서 임시 부표를 만들어 지체 없이 시장 골목을 향해 헤엄쳐 들어갔습니다. 상가 1층 건물이 완전히 물에 잠길 정도로 수심 2m가 넘는 위험한 상황에서 골목 중심부를 향해 100여 m를 헤엄쳐간 김 동대장은 점차 팔에 힘이 빠지고 본인도 위험한 상황에 놓였지만 사력을 다해 인근 상가 건물의 지붕 위로 올라갔습니다. 지붕 위에서 상황을 확인하던 그는 20여m 떨어진 시장골목 모퉁이 인근에 떠다니는 플라스틱 물통과 고무대야에 몸을 의지한 채 겁에 질려있는 할머니들을 발견했습니다. 김 동대장은 부표를 활용해 할머니들이 있는 지점까지 역영해 갔고 할머니들을 한 분씩 수심이 낮은 골목 외곽방향으로 구조해 시장골목 평상 위에서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20여분의 시간이 지나 119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했고 할머니들은 구조요원과 김 동대장의 도움을 받아 안전지대로 무사히 구조됐습니다. 구조된 지춘자 할머니(70·울산 중구 거주)는 "갑작스럽게 불어난 물에 오도 가도 못하고 정말 큰일 날 뻔했는데 위험을 무릅쓰고 생명을 구해줘서 너무 고맙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육군본부 정훈공보실 홍보과>

Trackbacks 0 / Comments 0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