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벌벌 떨게 할 육군의 '아파치 가디언' 공격헬기

북한군 벌벌 떨게 할

육군의 '아파치 가디언' 공격헬기

 

공격헬기는 오늘날 지상군에게 가장 위협적인 무기이다. 지상전의 왕자인 전차도 공격헬기 앞에서는 한 순간에 무력해진다. 지난 5월 26일 미국 보잉사가 제작한 최신예 AH-64E 아파치 가디언 공격헬기 4대가 육군에 인도되었다. 내년초까지 매달 4대씩 총 36대의 아파치 가디언 공격헬기가 미국에서 도입되어 배치할 계획인데, 이들 공격헬기는 향후 북한군의 기갑 전력과 특수부대의 해상 침투를 저지하기 위해 운용될 예정이다.

 

▲ 아파치 가디언 공격헬기는 현존 최고 성능의 공격헬기로 알려지고 있다. (사진 美 보잉사)

 

▲ 아파치 가디언 공격헬기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순차적으로 36대가 우리 육군에 도입될 예정이다. (사진 김대영)

▲ 우리나라는 동북아시아에서 대만에 이어 두 번째로 아파치 가디언 공격헬기를 운용하는 국가가 되었다. (사진 김대영)

 

육군은 지난 1990년대 초부터 아파치 공격헬기를 도입하기 위해 AH-X, 즉 대형공격헬기사업을 진행했다. 그러나 여러 가지 이유로 장기간 사업이 지연되다가 2012년 1월 12일 AH-X 사업설명회가 개최되면서 다시 시작되었다. 이후 2013년 4월 제66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대형공격헬기 사업 기종으로 아파치 가디언을 선정, 2016년부터 순차적으로 36대를 도입하기로 결정하였다. 지난 2012년에 등장한 아파치 가디언 공격헬기는 AH-64D 아파치 롱보우를 기반으로 전장상황인식 능력을 극대화시킨 기종이다. 또한 신형엔진과 복합재 회전익을 채용해 헬기의 기동성을 높이는 동시에 소음을 대폭 감소시켰다.

 

공격헬기의 새 시대를 열다.

 

▲ 지난 1981년 美 육군에 첫 인도된 AH-64A 아파치 공격헬기는 공격헬기의 역사를 새로 써야 할 만큼 뛰어난 성능을 가진 공격헬기였다. (사진 美 육군)

▲ 아파치란 이름은 미국의 남서부 지역에 거주하는 인디언 부족집단을 지칭하는 것으로, 과거 매우 용맹스러운 전사들이 많았다고 한다. (사진 美 보잉사)

 

지난 1981년 美 육군에 첫 인도된 AH-64A 아파치 공격헬기는 공격헬기의 역사를 새로 써야 할 만큼 뛰어난 성능을 가진 공격헬기였다. 당시 美 육군에서 운용 중이던 AH-1 코브라 공격헬기보다 엔진 출력은 2배 이상 뛰어났고, 헬기 앞에 장착된 TADS/PNVS는 열 영상장비와 정교한 사격통제장치가 결합되어 밤에도 대낮처럼 작전이 가능했다. 또한 아파치 공격헬기에 장착되는 헬파이어 대전차 미사일은 기존 토우미사일 보다 사거리가 2배 이상 길어, 적이 발견할 수 없는 먼 거리에서 정교한 사격을 구사할 수 있었다. 이러한 아파치 공격헬기는 뛰어난 성능만큼 가격 또한 비쌌다. 당시 아파치 공격헬기 1대 가격이 F-16전투기 가격과 맞먹는 고가의 공격헬기였다.

 

걸프전과 이라크전에서 맹위를 떨치다.

▲ 걸프전 기간을 통틀어 아파치 공격헬기는 이라크 군을 상대로 12:1의 전투효율을 거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 美 육군)

 

▲ 2003년 이라크전 당시에는 아파치 공격헬기 부대의 경우 2003년 이라크전 기간 동안 이라크 군의 전차 80여대와 장갑차140여대 그리고 250여문의 각종 화포를 파괴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사진 美 보잉사)

 

1991년 벌어진 걸프전에서는 다국적군의 공습에 앞서 미 육군의 아파치 공격헬기와 미 공군의 특수전 헬기인 MH-53페이브로우가 한 팀을 이루어 이라크 군의 핵심 방공시설을 파괴하면서 개전의 서막을 알렸다. 걸프전 기간을 통틀어 아파치 공격헬기는 이라크군을 상대로 12:1의 전투효율을 거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2003년 이라크전 당시에는 아파치 공격헬기 부대의 경우 이라크전 기간 동안 이라크군의 전차 80여대와 장갑차 140여대 그리고 250여문의 각종 화포를 파괴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적 전차 16대를 한 번에 공격하는 아파치 가디언

 

▲ 아파치 가디언 공격헬기에 발사 후 망각능력을 가진 롱보우 헬파이어 미사일을 장착하면 최대16대의 적 전차를 순식간에 파괴할 수 있다. (사진 영국군)

▲ 영국군의 아파치 공격헬기는 지난 2011년 리비아 공습작전 당시 영국 해군의 강습 양륙함에서 이륙해 리비아 군의 군사시설을 공습하기도 했다(사진 영국군)

이스라엘의 경우 팔레스타인과 하마스의 고위인사를 제거하는데 아파치 공격헬기를 사용하기도 했다. (사진 이스라엘군) 

길이 17.73m, 높이 3.87m, 날개 폭 14.63m의 아파치 가디언 공격헬기는 최대 이륙중량 약 10.4t, 최고 순항속도 시속 269㎞를 자랑한다. 공대지 유도탄 헬파이어 최대 16발과 공대공 유도탄 스팅어 최대 4발을 동시에 무장할 수 있고, 70㎜ 로켓 76발과 30㎜ 기관포 1,200발을 탑재할 수 있다아파치 가디언 공격헬기의 로터 위에 장착되는 롱보우 레이더는 주·야간 및 기상에 상관없이 1,000개 이상의 지상 목표물을 동시에 탐지할 수 있으며, 이 가운데 16개 주요 표적을 선별해 조종사에게 알려준다. 여기에 파이어 앤 포겟, 즉 발사 후 망각능력을 가진 롱보우 헬파이어 미사일을 장착하면 최대 16대의 적 전차를 순식간에 파괴할 수 있다. 또한 기존의 TADS/PNVS보다 2배 이상 성능이 향상된 M-TADS/PNVS를 장착하여 최대 8km 이상 떨어진 목표물도 식별할 수 있게 되었다. 이밖에 로켓과 기관포로 화력지원을 실시하며, 공대공 유도탄 스팅어로는 적의 항공기를 격추시킬 수 있다.

다음 시간에는 K-2 전차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글_ 김대영 사단법인 한국국방안보포럼(KODEF) 연구위원>

 

※ 본 내용은 김대영 KODEF 연구위원 개인 의견으로 육군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