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훈련소에 가면 어떤 훈련을 받을까?

 


대한민국 건강한 남자라면 누구나 거쳐야 하는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어제까지만 해도 군인과는 거리가 멀었던 평범한 젊은이들이 머리를 짧게 깎고 한데 모였다.  지난 수 십 년간 우리의 아버지도, 삼촌도, 형도 다녀온 육군훈련소는 나라를 지키는 임무를 받은 우리나라 젊은이들이, 난생 처음으로 자기 이름이 쓰여 있는 총과 군복을 받는 곳 중의 하나다.


훈련병들에게 5주간의 육군훈련소 생활은 난생 처음 해보는 것, 처음 만져보는 것, 처음 보는 것 투성이다. 3kg에 가까운 K-2 소총, 무거운 철모, 두꺼운 탄띠, 딱딱한 전투화 같은 생소한 장비를 온 몸에 두르고 태어나서 처음 해보는 다양한 교육에 훈련병들이 서툰건 당연하다.




종합각계전투 교장에서 끊임없는 전장소음이 연이어 터지는 폭파와 연막 속에서 훈련병들이 뛰고 뒹굴며 거침이 없다.




가스실에 들어가기 전 교관으로부터 주의사항을 듣고 있는 훈련병들의 눈초리에는 긴장감과 약간의 공포심이 서려있다. 필자의 경험에 의하면 곧 가스실에서 방독면을 벗고 군가를 악으로 불러야 되겠지만… 상상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 옛날에는 가스를 무조건 마시는 훈련이었으나 지금은 ‘적 화생방 공격에 대비한 올바른 방독면 착용법 학습’에 중점을 두고 있었으므로 , 훈련병들은 가스실에서 수통의 물도 마셨다. 방독면 착용이 늦거나 미숙해 눈물로 범벅이 된 훈련병이 없지는 않았으나 오늘의 경험이 전시에 이들의 생명을 살리는 소중한 경험이 되었으리라 생각한다.

휴식시간에 감기예방을 위해 가글하고 있는 훈련병

수류탄을 던지기에 앞서 훈련병을 안아주고 있는 교관


벌점이 많은 훈련병들이 토요일 오후, 휴식시간을 갖지 못하고 완전군장으로 군기교육을 받고 있다.

점호를 하고 있는 훈련병들

행군으로 물집이 잡힌 훈련병을 치료해주고 있는 분대장

20년 전에도 육군훈련소에 갓 들어온 훈련병은 늘 실수를 했고 모든게 서툴렀다. 그런데 지금의 훈련소가 과거에 비해 달라진 게 있었다. 그것은 교육 방법이었다. 예전의 훈련소가 무조건적이고 획일적인 주입식 교육이었다면 지금은 상황, 조건별 이해 위주의 교육으로 한 명, 한 명을 이해시키고 못 하는걸 할 수 있도록 만들어 주는 훈련소였다. 그리고 훈련과정은 강하게, 훈련 이후엔 부드럽고 따듯하게 훈련병을 챙겨주는 분대장, 교관들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주눅들지 않는 당당함으로 거듭난 훈련병들… 오늘의 경험은 인생의 향수로 오랫동안 기억될 것이다.




Trackbacks 0 / Comments 31

  • Favicon of https://toyvillage.net 라이너스™ 2009.12.30 13:50 신고

    저는 27사에서 훈련을 받았지만, 요즘은 또 저렇게 받는군요^^
    오래간만에 추억(?)을 떠올리다갑니다^^

  • Favicon of http://www.unny.com montreal florist 2009.12.30 14:29

    대단하군여... 한편으로 괸시리 걱정되네여.. 잘 하겠져 뭐

  • Favicon of http://minjine.kr/story 뽀글 2009.12.30 14:35

    보기만해도 .. 너무 불쌍해보여요.. 우리나라 든든한 군인들 정말 최고네요^^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09.12.30 17:17 신고

      저 과정을 거치면서 민간인에서 군인이 돼죠.
      따라서 늠름한 군인으로 다시 태어나게 되는거죠 ㅎㅎ

  • 이태호 2009.12.30 15:05

    그리고 저기 군기교육 받는 애들은 벌점 쌓여서 받는애들은 별로 없고 담배펴서 걸리는 애들이 대부분인데 저는 2주차에 담배 피우다 걸려서 주말마다 연병장 뺑뺑이 돌았네요 ㅋ 근데 그게 더 좋았던게 평소에 여군부사관후보생들 이랑은 같이 훈련 못받는데 뺑뺑이는 같이 돌리니까 옆에서 조교 몰래 대화도 하고 재미있었던 기억이 납니다 ㅎ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09.12.30 17:19 신고

      저희는 소대장님이.. 벌점을 조금만 잘못해도 무섭게 주셨던 분이라..;ㅁ;

      저는 군기교육 안받았지만.. 주말마다 군기교육대상자 인원이 ㅎㄷㄷ 했죠...

  • 이태호 2009.12.30 15:05

    저기 논산훈련소 25연대네요.. 저도 저기서 훈련 받았는데 그때 김종국 김범수 조성모도 논산에서 훈련 받고 있었더랬죠 몇년전 똥 사건 이후로 논산훈련소는 완전 편해졌고 4년전 제가 훈련 받았을때만 해도 30연대가 구막사였던걸로 기억하는데 지금은 전부 신막사 됐을꺼고요 25연대 그당시에 여군부사관후보생들이 3중대 였고 제가 4중대였는데 여자같지 않은 여자들이 많기도 했지만 그중에 이쁜 여군도 꽤 있어서 그거 보는 낙으로 살았네요 ㅋ

  • Favicon of https://free-traveler.tistory.com 자유여행가 2009.12.30 22:12 신고

    군재생활 머니머니 해도 훈병시절이 가장 기억에 남죠~
    모포속에 숨어서 몰래 야금야금 먹었던 그 쵸코파이~~
    보초서면소 몰래 사먹은 라면국물.............................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09.12.31 10:52 신고

      하하하 ㅎㅎ

      전.. 불침번 설 때..
      동기랑 몰래 먹었다는 ㅋㅋㅋ

  • 논산조교 2009.12.31 09:23

    제대한지가 벌어 20년이 넘었는데 이거보니 새삼 그때... 논산 훈련소가 생각이 나는구만...
    근데 화생방 훈련이 다르네... 눈물 콧물 구멍이란 구멍에서 육수가 다빠져나왔는데 말야...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09.12.31 10:53 신고

      화생방은 언제나 눈물 콧물 육수 다 빠져요. ㅎㅎ

      가스실 들어갔다 나온 얘들

      코 주렁주렁 달고 다녔는데 ㄲㄲ

  • 작전병 2009.12.31 10:37

    좀 과장된듯...ㅋㅋ

  • Favicon of http://www.cyworld.com/alswn2801 강장군 2010.01.01 10:57

    좀 있으면 .. 저도 거쳐야 하는 과정인데 힘들겠지만서도 설레임이 앞장서는 .... ㅎㅎㅎ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0.01.05 11:33 신고

      막상 훈련과정을 다 이겨내고 나면 나 스스로 뿌듯하다는... ㅎㅎ

  • Favicon of https://blue2310.tistory.com 드자이너김군 2010.01.04 12:52 신고

    훈련소를 입소하던날이 갑자기 떠오릅니다...
    코너 하나를 돌면 연병장에서 보이지 않는데.. 그때 부터 사회가 아님을 실감하게 만든는 급 돌변하던 조교들의 모습이.. 무서웠삼..ㅠㅠ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0.01.05 11:34 신고

      돌변하는 조교의 태도를 보았을 때...

      아~~~!
      내가 군대에 왔구나.. 실감하죠 ㅋㅋ

  • Favicon of https://tokyo-g.tistory.com 동경지부장 2010.01.05 22:54 신고

    훈련소 들어가던 날은 유난히 추웠죠..
    선배 누나가 준 초콜렛 빨며 들어가던 2월14일의 기억이 새록새록 납니다..
    훈련병들한테 초코파이 하나씩 돌리고 싶네요.. ^^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0.01.06 08:47 신고

      저도 입대했던 날이 생각나네요.

      그다지 춥지 않고 날씨는 적당했었던 것 같네요.

  •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mami5 2010.01.06 12:50 신고

    완전 몸으로 느껴지네요..
    넘 고생들이 많습니다..육군 홧팅~~

  • Favicon of https://sayaka.tistory.com 사야까 2010.01.06 14:48 신고

    진짜 이렇게 해요? 무섭네요ㅎㄷㄷ
    역시 한국남자들이 강한 이유가 있었군요...
    군대이야기 좋아하니까 지금부터 천천히 읽을게요~^^

  • ㅋㅋㅋ 2010.01.13 22:38

    ㅎㅎㅎ 첫 불침번 서고...안 자고 기다린 옆 동기와 건빵 까먹은 기억이 나군요 ㅎㅎ
    훈련소도 나름 재밌긴 했습니다. 하지만 가장 시간이 안 간 시절 중 하나 ㅠㅠ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0.01.21 14:27 신고

      훈련소 불침번 선 후 몰래 까먹는 건빵 ㅎㅎㅋ
      추억이군요.

  • 육본싸이카881 2010.02.16 22:19

    제동생도 22일날입대를 하는데 ^^그립네요 훈련소동기들이 참 보고싶게 만드는 사진이네요^^ 제동생도 몸건강히 잘마치고 나왔으면 좋곘네요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0.04.02 16:32 신고

      갑자기 댓글을 보니..
      훈련소 동기들... 보고싶네요 ^^

      동생분 훈련잘마치고 멋진 모습으로 나오길 진심으로 응원할께요 ^^

  • 경비교도 2010.07.02 14:13

    크 저도 작년 5월달에 저곳에 있었는데 지금은 나라를 지키는건 아니고 교도소를 지키고 있지만..아직도 훈련소때가 생각나네요.입대한지도 엊그저께 같은데 벌써 1년 2개월이 됐네요.상교(상병)로 참 빨리 된거 같습니다.^^; 전역까지 8개월 남았는데 전역하면 다시 국방부 소속으로 슝~~!ㅋㅋㅋ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