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화기로 번져가는 불길을 잡은 22사단 차민욱 중사

소화기로 번져가는 불길을 잡은 

22사단 차민욱 중사

 

도로 한 가운데 화물트럭 적재함에서 치솟은 연기, "불이야!" 트럭 주인의 애타는 목소리가 울려퍼졌습니다. 부대 복귀 중이던 22사단 차민욱 중사는 화재 트럭을 발견하고는 즉시 차에서 내려, 군용 차량에 있는 소화기로 엔진 쪽으로 번져가는 불길을 잡았습니다. 또 주변 교통통제와 함께 구조대원에게 화상 입은 운전자를 안전하게 인계 했는데요. 그의 재빠른 대처 덕분에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습니다. "군인이라면 누구나 같은 일을 할 것"이라며 의연하게 말하는 차민욱 중사. 참 멋진 군인입니다.

 

 

 

 

<육군본부 정훈공보실 홍보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s 트랙백0 / Comments 댓글0

댓글 남기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