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설재난에 희망 안긴 육군~

잠시 하늘이 정신을 차리고 멈칫하는 11일....하지만 국민을 향한 우리 군의 손길은 멈춤이 없었습니다. 하늘의 햇살이 잠시 얼굴을 내민 11일에도 우리 군은 강원도 일대를 강타한 폭설 피해 복구에 구슬땀을 흘렸습니다.국민의 아픔이 조금이라도 줄어든다면 몸과 마음은 힘들지 않습니다. 특히 동해안 지역에 집중된 피해복구를 위해 강원도 인접부대와 특전사 인원들도 합류하여 더욱 제설작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굴착기가 유례없는 폭설을 치우고 육군23사단 장병들은 눈으로 덮인 도로를 치우며 사라졌던 길을 다시 내고 있는 모습.

육군23사단 장병들과 강원 삼척시 여성 예비군들이 11일 폭설로 500여 가구가 고립된 정라항 인근 산동네 주민들을 구호하기 위해 대대적인 제설작전을 펼치고 있는 모습.

육군11사단 진격대대 장병들이 11일 동해와 삼척지역 일대 폭설 피해복구 작업을 위해 동해 예비군 훈련장에 도착하고 있는 모습.

육군23사단 장병들이 닷새간 내린 폭설로 고립된 강원도 삼척시 정라항 인근 산동네 500여 가구를 구호하기 위해 400여 명의 장병과 굴착기·덤프트럭·불도저 등 중장비를 동원해 제설작업을 벌이고 있는 모습.

Trackbacks 0 / Comments 2

  • Favicon of http://www.naver.com/thsehdud93 육군명예기자 손도영 2014.02.12 17:53

    추운 날에도 고생하는 육군 장병들에게 감사드립니다. 멀리있지만 멀리서 응원하겠습니다 화이팅!

  • 화랑용사 2014.03.03 21:37

    11사단 출신입니다.
    마크를 보니 무척 반갑네요..
    우리의 육군 후배들이 매우 자랑스럽습니다.
    화이팅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