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간 남친때문에 듣는 말 베스트5

군대에 있는 가이들의 손이 슬슬 쫙쫙 갈라질 시기가 되었다. 이 글을 읽게 되는 입대준비자나 주변에 군에 간 남자사람이 있는 경우 몇 천원 짜리 핸드크림이라도 꼭 소포로 하나 넣어주길 바란다. 아직은 가을이라 괜춘하다는 이야기를 할 지 모르지만, 군대에는 여름과 겨울, 이 두가지 계절밖에 없다. 아, 아주 잠깐 그 나무의 구토물 같은 낙엽을 치우는 시기도 있다. 그쯤을 아마 '가을'이라 하지 않나 싶다.

이번 매뉴얼에서는 남친을 군대에 보낸 곰신들이 가장 많이 듣게 되는 말들을 종합해볼 생각이다. 다들 자신을 진심으로 생각해 주는 주변에서 하는 이야기라고 생각하겠지만, 그 레파토리는 군대가 생기고나서 지금까지 변한적이 없다. 아주 조금씩만 추가되는 것 외에는 말이다.

'곰신들이 가장 많이 듣게 되는 말' 에 대한 매뉴얼을 쓸까 하는 의문이 들겠지만, 그 이야기는 5가지의 말들을 다 적은 이후 밝히도록 하겠다. 자, 그럼 출발이다.



이 말투는 차분하게 내뱉기보다는, 갑자기 수녀원에 들어가겠다는 친구에게,

"진짜 수녀가 되려고?"

라고 묻는 듯이 놀람을 섞어 '너 바보구나?' 하는 뉘앙스를 섞어서 전달되는 것이 특징이다. 곰신이 된다는 것과 수녀가 된다는 것에 종교적인 이유를 뺀다면 별 차이가 없는 건 사실이다. 아니, 오히려 자신의 남친을 종교로 삼는다는 것과 비슷해 보이기도 한다.

이등병 쯤엔 당연히 '응' 이라고 대답하겠지만, 남친의 연락이 줄어드는 일말상초의 시기를 겪고 있거나 겪고 난 직후에는 '글쎄..'로 대답이 바뀌기도 한다. 물론, 일부 곰신의 경우 오기로 기다리는 이상한 변형을 나타내는 경우도 있다.



앞선 이야기보다 좀 더 구체적인 물음이다. "진짜 기다리려고?" 가 학교친구나 학원친구 등의 넓은 범위를 가지고 있다면, 이 이야기는 미니홈피 일촌정도 되어야 가능한 이야기다. 특히, 곰신이 흔들리기 가장 좋은 '일말상초'부터 쓰나미처럼 몰아치는 질문이기도 하다.

몇몇 곰신들은 이 물음이 많아지면 헤어지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는 오류를 범하기도 한다. 군화와 곰신 사이에 마찰이 있거나, 심한 갈등을 겪고 있을 때 이 이야기는 스스로의 효력을 증명하듯 '지금이 바로 그 때야'라는 생각을 가질 수 있게 만들기도 한다.



클럽을 자주가는 선배나 친구가 던지는 걸로 유명한 말이다. 사람마다 가치관은 다 다르지만, 이성에 대해 그저 인터넷 쇼핑하듯 생각하는 사람들이 쉽게 꺼내놓는 말이다. 달콤한 유혹이 될 수 있다. 주변에서 걔 없는 동안 즐기다가 안드로메다로 간 경우를 종종 보게된다.

이 말에 넘어간 곰신의 경우 처음엔 정말 '이번 딱 한번만' 이라고 생각하겠지만, 결국 사회남자들(응?)에게 마음을 빼앗겨 남자친구에게서 탈영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굳이 다른 이성을 만난다는 의미가 아니더라도 상대에게 소흘해지는 계기가 되기도 한다. 매뉴얼을 통해 마음을 제어하라는 이야기는 많이 했지만, 무관심하라고 한 적은 없다. 마음을 제어하는 것과 무관심한 것, 둘은 완벽히 다른 것 이다.



이 얘기에 괜히 뜨끔한 곰심들도 있겠지만, 솔직히 말해주자면 군화를 거꾸로 신는 군인들의 경우 결국 자기 외에 다른 남자는 못만나기 때문에 기다린다고 생각하는 군인은 거의 없다. 솔직히 이야기하자면, 나는 새도 떨어뜨린다는 상병 말호봉이 되거나 신과 동급이라는 병장이 될 경우 TV로 접하는 소녀시대 같은 여자애들을 밖에 나가면 무수히 만날 수 있다는 생각을 하기에 거꾸로 신는 경우는 있어도 자기 밖에 남자가 없어서 기다린다고 생각하는 군인은 많지 않다는 얘기다.

물론, 자신은 정말 지극정성이라고 생각하며 한 일을 남친이 당연한듯 받아들이게 되는 경우는 있다. 하지만 그것 역시 자기 밖에 남자가 없어서 그런다고 생각한다기 보다는 앉으면 눕고 싶고 누우면 자고 싶은 인간의 습성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그렇기 때문에 이전 매뉴얼에서 군대에 갔다고 특별히 몸과 마음바쳐 남친에게 충성을(응?) 다하지는 말라는 얘길 했던 것이다.



곰신들을 벌벌 떨게 할 수 있는 말이다. 상처받고 싶은 사람은 세상에 한 명도 없는 것 처럼, 연애에 있어서 가장 큰 두려움은 결국 이별이 될 것이고, 자신이 그 통보를 하지 않으면 결국 받게 될거라는 얘기는 엄청난 공포로 다가올 것이다.

하지만, 그렇다면 군대를 제대해서도 잘 사귀고 있거나 결혼까지 한 커플들은 안 찼는 데도 어떻게 계속 사귀게 된 것일까? 불안은 마음속에서 만드는 것이다. '안 차면 내가 차인다고 했지..'라는 생각을 하고 있는다면 둘 사이에 사소한 균열이 발생하더라도 결국 댐 무너지듯 둘의 사이가 무너지고 말 것이다. 이 얘기에는 차라리 '내가 진심이라면, 남친도 진심일거야' 라고 생각하는 편이 낫다. 나중에 둘 사이에 균열이 발생한다면 그 균열을 막아줄 수 있는 것이 바로 진심이다.

이 외에도 "일년 기다려 봐라, 그때도 그런 말 나오나" 라거나, "열심히 기다려봐, 뭐가 남나" 이런 말등이 있지만, 데미지가 약한 관계로(응?) 이번 베스트 선정에서는 제외했다.



이번 매뉴얼에서 곰신들이 자주 듣는 말을 꺼낸 이유는, 결국 이 이야기를 해 주는 사람의 경우 자신도 경험하지 못한 일을 쉽게 이야기 하거나, 자신에게 나쁜 경험이 있는 일을 이야기 한다는 걸 말해주기 위해서다. 비오는 날 태어난 하루살이는 지구엔 늘 비만 내리는 줄 아는 채 생을 마감하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이제 막 태어난 하루살이에게 "지구엔 언제나 비만 온단다" 라고 밖에 이야기를 할 수 없는 것이다.

군대에 간 남친을 기다리고, 그 남친이 제대한 이후 계속 사귀고 있거나 결혼까지 한 경우, 그 사람들도 곰신에게 위와 같은 말을 할까? 그 사람들이라면 충분히 외로움에 대한 위로와 기다림에 대한 격려를 해 줄 수 있을 것이다.

긍정보다는 부정의 이야기가 갖는 힘이 더 클 수 있다. 그렇기에 사회에 있을 때보다 서로의 의사소통이 부족한 경우 누군가에게 들었던 저주(?)가 생각나게 될 것이고, 결국 그 저주대로 행동하는 커플들이 많으리라 생각한다. 사랑하고 있는 둘의 사이에는 주변의 아무 말도 끼어들지 못하게 하는 것이 현명한 일이라 생각한다. 어려운 시기에 누군가의 조언을 받거나 충고를 들을 수는 있겠지만, 그저 저주의 말들까지 모두 가져와 혼자서 마음고생 할 필요는 없다.

사랑하고 있다는 것 만으로도 아름다운 그대들에게 타인의 저주까지 견뎌내야 하는 것이 힘이들지 모르겠지만, 마음속에 싹튼 그 사랑을 튼실하게 키워나간다면, 결국 깊은 곳 까지 뿌리를 내려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 튼튼한 사랑이 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Trackbacks 2 / Comments 89

  •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www.kitchengarden.kr 텃밭 2009.09.15 05:48

    첫번째 사귄넘은 면제, 두번째 사귄 넘은 군에 가기 전에 지가 먼저 정리, 세번째는 미국 시민권자, 네번째부터는 예비역. -_-; 한 때 훈련소 따라가서 눈물흘리는 게 소원이었다능.

  • 2009.09.18 02:05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normalog.com 무한™ 2009.09.20 19:36 신고

      앜ㅋㅋㅋ

      여기에 비밀댓글 다시면,
      제가 볼 수 없다는 ㅠ.ㅠ

  • L모양 2009.09.19 08:40

    제 남친은 아직 군대가지도 않았는데 전 저 소리 듣습니다.. 이유가 뭘까요?

    • Favicon of https://normalog.com 무한™ 2009.09.20 19:36 신고

      음..
      음...
      음....

      그것은,

      아직 가지 않았기 때문아닐까요 ㅡ.ㅡ;

  • 2009.09.21 12:40

    친구의 남친이 군대가고 나서 친구한테 다른남자 만들어 놓으라는 애기를 했어요.그때 그런말을 했던 이유는 군대가서 고무신 거꾸로 안 신으면 군화가 거꾸로 신는다는 애기 때문이였어요.
    나중에 그렇게 되서 친구가 상처받는걸 보고싶지 않았거든요.
    친구는 제 말을 흘려듣고 다 기다렸지만....결과는 좋지 않았네요.
    차라리 다른남자라도 만들어놓고 기다렸더라면 그렇게 아파하지도 분하지도 않았을텐데..
    저렇게 말씀하시는 주변사람들의 말을 너무 나쁘게만 받아들이지 않았으면 해요.그 중에서는 정말 나중에 일이 걱정되서 하는 사람도 있거든요..

    • 농촌청년 2009.09.23 01:45

      자꾸 애기 애기 거리는데....휴...
      얘기라고 좀 바꿔 쓰시지^^

  • GR 2009.09.21 15:50

    와 진짜 거짓말안하고 위에 말 다 들어봤어요 -ㅅ;; ㅋㅋㅋㅋㅋ

  • 피융피융 2009.09.22 10:10

    3년전에 군대간 남친이랑 사겼는데.
    군대가기 2달전에 사귀고 1년을 기다렸습니다. 그리고 헤어졌어요.
    그때는 나중에 차일거라는 말이 얼마나 무섭던지..... 제가먼저찼는데
    정말후회하고 있습니다.

    기다리는것보다 후회하는게 더 힘들다는 걸 알았죠.
    다른사람말에 흔들리지말고,
    그사람만 보고 결정하세요 고무신여러분들!ㅎ
    글잘읽고 갑니다, 좋은하루되세요^^

  • 농촌청년 2009.09.23 01:44

    아....역시 만나고있는 지금은 "기다리면 되~!난 오빠밖에 없잖아!!" 라고 말하는 여자친구....
    아.................역시..............고비를 넘겨야하나..........휴

  • ㅎㅎㅎ 2009.09.30 22:59

    얼마전 병장남친과 헤어졌습니다. 제대하면 차일꺼라는말..... 너무 많이 들어서그런가...
    너무 무서웠습니다. 하지만 헤어진지 1달이 넘었는데 이글을 쓰는 지금 눈물이 막 나네요~
    앞으로 기다리는 곰신들은 저말에 절대로 흔들리지 마세요
    그리고 전 남친이 정말 행복하게 잘 지냈으면 좋겠어요~ㅎ

  • 붉은대지 2009.10.01 09:09

    120일 사귀고 군대가서 지금 10연차 연애 중;;;
    생각해 보니 군시절이 헤어질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다는....
    저도 여친도 억울해하고 있음.
    이제 결혼 생각을 본격적으로 하고 있는데요,
    둘다 무슨 팔자라서 평생 이성이라고는 하나 밖에 못본다니..
    ㅠ.ㅠ
    3 번 쯤 사귀어 보고 지금 여친 만났으면 여한이 없었을거늘..
    쩝..
    인생이란..

  • Favicon of http://cyworld.olo0224olo 고무고무곰신 2009.10.01 22:03

    흠.. 저도 많이 들어봤어요.. 주위 사람들한테, 꾸나가 입대하기전에도.. 입대한후에도.. 현재도 막 듣고 그러네요.. 근데 아 정말 여태동안 사겼던 남자들과 달리 곧 군대 가는거.. 알면서도 이 사람은 정말 제가 먼저 좋아하고 먼저 좋아한다고 얘기를 했고 그랬기에 기다릴수있다! 생각해서 첫사겼던날부터 그 첫설레임이 아직도 이어가고 있어요!! 그리고.. 꼭! 꽃신을 신고 싶어요!!>. <

  • 곰신홧팅 2009.11.18 21:00

    남친이 군인이라고 했을때 주위사람들이 ' 그럼 쏠로네뭐,남자소개 시켜줄께 소개받아라' 이런 말들도 많이하고 진짜 열에 아홉은 남자가 나쁜x이라고 그런경우도 많았는데 그럴때마다 속상해서 ㅜㅜ 남자친구 군인이라고 하기가 두려웠었네요-

  • 잉어 2009.12.08 15:25

    안녕하세요 앞으로 군대를 갈 남친을 둔 여친으로서 걱정도 참많구 그런데
    오늘 여기 오구나서 제마음속을 다 들통나버린거같은 기분이드네요
    제가 남친을 엄청 좋아하거든요 근데 제가 잘못해줘서 항상 잘하려구 노력을해요
    제가 처음에 이글을 보고들어왓는데 너무좋네요
    다른글도 여러개 읽어봣는데 정말 좋아요
    시간내서 정말 싹싹 구석까지 다읽어볼거에요!
    정말 좋은 블로그에요^^
    정말 너무 좋은일 하고계시는거같아요
    저같은 사람 정말 많을거라고 생각하거든요
    앞으로 2년 넘도록 남친이 군대속에서 나오고 나서도 계속 들어올거같아요^^
    너무너무 고맙습니다 도움이 많이됬어요
    잘읽구갈게요^^
    정말 짱이에요ㅎㅎ

  • Favicon of http://www.cyworld.com/01066428223 이신혜 2010.01.11 12:05

    이거 너무 와닿네요 !! ㅎㅎ 스크랩해가야겠어요 ㅎ

  • 양갱 2010.01.16 10:33

    아~ 저런 말 하는 사람 진짜 많았는데~ㅠㅠ 전역날이 가까워 질수록 차일날도 가까워 진다면서 어찌나 비수를 팍팍 꽂던진 ㅋㅋ 남친 전역 1월 28일 ^^

  • 폰데링 2010.03.16 23:22

    저는 3년 사귀고 남친 군대 보낸 고무신인데 제 친구들은 한 명은 못 기다리고 헤어져서 후회하고 다시 사귄 친구에, 다른 한 명은 10년째 유학생 기다리고 있는 친구에, 다른 한 명은 오래 못 사귀어본 친구라...다들 제 기다림에 호의적이라는-_-; 막 기다림을 장려해줘요ㅋㅋㅋ제가 장난으로 소개시켜달라그래도 자기들이 거절하고ㅋㅋ나원참ㅋㅋㅋ

  • ㅁㄴㅇ 2010.04.25 17:41

    어제 남자친구 외박휴가 나왔는데
    헤어지자네요..

  • -ㅅ- 2010.05.09 01:14

    군대 가기전부터 그러긴 했지만 사랑한다고 결혼할거라고 이러던 남친이 제대 3달 후에 맘변했단다.. 예전같지 않은데 이래도 사귈 수 있냐고 그래서 헤어졌다.. 군인 기다리지 마라.. 정말 순진하고 믿을수 있는 남자라고 생각했는데 군대 있을땐 힘드니까 나한테 엄청 매달리더니 이렇게 됐다.. 결혼 할 사람 아니면 기다리지 마라.

  • ㅠㅠ 2010.09.12 16:32

    얼마전에 남친을 군대에 보냈는데... 학교를 갈때마다 친구들이 그애기하네요... 이거 읽고 정말 힘이 되었어요!
    꼭 끝까지 기다려서 ㅋ 멋진 커플이 되었음 좋겠넹 ㅠㅠ 언제오나 ~

  • rura38 2010.12.17 05:38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D
    이제 제 동기들도 슬슬 군대갈 차레라서 친구들 보라고 스크랩해가고 있는데 괜찮겠지요 ㅠㅠ????

  • 공구리 2014.12.19 14:35

    결혼할 애 아니니까..
    안되겠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