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든든하軍/현장취재 365

"동장군아 물렀거라!" 혹한속의 특전사 설한지훈련

 한겨울 눈이 내리는 계절은 사람들에게 연인들과 스키장이나 눈체험장을 찾아 추억을 만드는 계절입니다. 그러나 다른 누군가는 조국을 지키기 위해 다른 환경에서 겨울을 즐기는 사람들이 있는데, 바로 여기 체감온도 영하 30도의 혹한을 이겨내며 고난도 훈련을 통해 일당백의 전투기술을 훈련하고 있는 특전용사들이 있습니다. 이날은 특전용사들의 혹한기 훈련현장을 찾아 가보았습니다. 특히 여군들도 남군과 똑같이 훈련을 받고 있어 눈길을 끌었는데요.


 대원들의 함성이 적막하던 대관령 산자락에 울리며, 알몸으로 눈 마사지하고 설원에서 구보하고, 계곡물에 얼음을 깨고 냉수탕을 견뎌내는 특전용사들만의 체력단련이 시작되었습니다.
 


 이어진 훈련은 특전용사들의 겨울철 산악작전에 필수적인 전술적 상황조치능력과 침투능력 향상을 위해서 숙달된 스키실력이 요구됩니다. 더구나 30kg의 완전군장을 착용한 상태에서 하는 훈련이니 만큼 이들의 능력을 가히 짐작하기가 힘드네요. 역시 특전용사입니다.
 

 
 특히 특전사에서는 적진에 침투한 상황을 대비하여 바로 만들어 사용할 수 있는 고로쇠스키훈련도 주요 전술 훈련가운데 하나입니다.
 


 안정적인 자세와 매서운 눈빛이 인상적입니다. 고로쇠스키, 배울 수 만 있다면 스키장에 따로 갈 필요가 없겠는데요..


이날은 언론에 공개하는 날이라 내외신의 많은 매체들의 취재진들이 모여 특전용사들의 훈련못지않은 설한지 등반훈련(?)을 하였습니다.


본격적인 침투훈련,  헬리콥터가 지상 10미터까지 접근하자 특전대원 8명이 순식간에 강하하여 험준한 산세를뚫고 은밀히 침투하여 부여된 임무를 수행합니다.


 적지에서의 이동간 사주경계와 기도비닉 유지는 작전의 필수 요소 겠지요. 완벽한 위장과 더불어 숙달된 기동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적진 깊속히 침투하여 은신처를 확보한 후 수일을 좁은 참호안에서 적의 동향을 살피고, 추위와 두려움을 이겨내고 임무완성을 위해 어떠한 어려움도 이겨냅니다.
 


 평상시에도 적을 압도하는 체력을 연마해 온 특전용사들은 이날 눈밭을 누비며 '안되면 되게하라'는 특전 정신으로 극한 상황을 이겨내며 더 강한 용사로 거듭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