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공대 소대장은 왜 입술이 다 터졌을까?

지금으로부터 바야흐로 7년전, 부대 특성상 자세한 공개는 할 수 없지만 한 소대에 정원이 12 밖에 안되는 특수한 곳이 있었습니다.

일년의 반 가량을 부대 밖에서 텐트치고 생활한다면 대충 어떤 부대인지는 짐작하시리라 생각합니다. 다른 분들이 훈련이 빡세네, 내무생활이 힘드네 하지만 우리는 사실 그때, 그게 힘든 일인 줄 잘 몰랐습니다. 살기 위해 수영을 배웠으며, 겨울에 삽이 안들어가서 땅을 팔 수 없을 때, 우리는 얼어죽지 않기 위해 서로 몸을 밀착시키는 전우애를 배웠습니다.

부대에 대한 더 자세한 설명을 하고 싶지만 더 했다가는 보안상의 이유로 제가 잡혀갈 수도 있으니 소개는 여기까지 하기로 하겠습니다. 참고용으로 조금 더 얘기 해드리자면, 지금이야 물집만 잡혀도 의무대에 간다지만, 그때는 밖에서(?) 생활하다가 나무 뿌리에 발목이 겹질려도 이야기를 못했습니다. 갈비뼈에 금이 간 고참이 그걸 참아내고 훈련을 마친 선례가 있었으니 말입니다.

이등병 시절, 소대장이 바뀌었습니다. 청춘의 푸른 꿈을 안고 전진앞으로를 외칠 소위 였습니다. 남들이 이야기 하는 것 처럼 "자네가 이 부대 주임원산가?" 할 정도의 무개념은 아니었습니다만, 의욕이 넘쳐 무슨 훈련이든 앞장서서 뛰어나가는 열혈 청년 이었습니다.

2002년, 파주의 한 야산에서도 그랬습니다. 한 해의 대부분이 훈련이라 해가 진 이후에는 소대원들을 심하게 터치하지 않는 것이 불문율인 부대였지만, 당시 소대장은 너무 의욕이 앞선 나머지 산에서 무슨 담배를 피냐며 전원 금연령을 내리기도 하는 등, 통제하는 것들이 너무 많아졌습니다. 고참들이 소대장에게 앙심을 품은 것은 그때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역시 보안상 자세히 이야기 할 수는 없지만, '통제하는 것이 많아졌다' 라는 말이 무슨 뜻인지 예비역 분들은 잘 아시리라 믿습니다.

훈련이 막바지에 접어들었을 때, 우리는 야간에 침투 훈련을 위해 정말 칠흙같은 어둠속에서 오로지 달빛에만 의지해 산을 넘고 있었습니다. 역시나 의욕이 앞서는 소대장은 제일 선두에서 나를 따르라~ 놀이를 하는 중이었습니다.

의욕이 넘친 소대장이 전광석화 같은 몸짓으로 나무 사이를 지나 튀어 나갔을때,

크억-

사실 소리도 잘 들리지 않았습니다. 뭔가 투명한 벽에 부딪힌 것 처럼 소대장이 쓰러지고, 모두들 그쪽으로 몰려들었습니다.

네, 소들을 방목하던 곳에서 도망가지 못하게 쳐 놓은 전기선에 소대장이 걸렸던 것입니다. 그 후 소(牛)대장이란 별명을 얻기도 했습니다만, 그때는 정말 심각했습니다. 이미 소대장이 죽었다고 판단한 고참들도 있었고, 병원에서 알바를 한 적 있다는 고참은 가망이 없다며 그대로 묻어주자는 얘기도 했습니다.

그러다가 일단 깨워야겠다는 분대장이 소대장의 뺨을 가볍게 톡톡- 치기시작했고, 그래서는 안깨어 난다며 다른 고참이 따귀를 사정없이 때렸습니다. 지금에서야 고백합니다만, 소대원들이 돌아가며 일어날 때 까지 따귀를 때렸습니다. (소대장님 죄송합니다. 그러게 왜 그렇게 우리를 빡세게 굴리셔서...)

아무튼 일어난 소대장은 퉁퉁부은 뺨과 입술 안쪽이 왜 다 터졌냐며 피가 섞인 침을 뱉어내곤, 우리에게 전기선이 정말 위험하니 절대로 가까이 가지 말라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 터진 입술 덕분에 일주일가량은 제대로 밥을 못 먹은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 후 소대장도 병사들을 이해하고 같이 생활하며 개념을 찾아가기 시작했고, 제가 전역할 때 쯤에는 서로 부둥켜 안고 뜨거운 눈물을 흘리기도 했습니다. 이야기를 떠올리다보니 그때 함께 군생활 했던 그 사람들이 너무 보고 싶어집니다. 연락이 닿는 사람들과는 주말에 소주라도 한 잔 해야겠습니다.

특공!

Trackbacks 0 / Comments 15

  • 통신병 2009.07.17 17:22

    비오는날 무전교신하다가
    번개를 맞은것 만큼이나
    충격적인 이야기군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Favicon of https://blogfishing.tistory.com 2009.07.17 17:31 신고

    맞아야만 정신을 차릴 모양이군.

  • Favicon of http://normalog.com 무한 2009.07.17 17:42

    소대장님 야외 훈련나가서 소변 보시다가 중요한 부분을 뱀에게 물려서
    얼른 독을 빼내야 한다고......(응?)

    ...... 그 이야기가 왜 떠올랐을까요? ㅋ

  • 마뇨수댕~ 2009.07.17 17:47

    ㅋㅋㅋㅋㅋ돌아가면서 따귀를 덜덜덜,,,ㅋㅋㅋ조심해야겟어요,ㅋㅋㅋㅋㅋ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악랄가츠 2009.07.17 19:02 신고

    하하하 정말 열정적인 소대장만큼이나 무서운 사람도 없죠 ㄷㄷㄷ
    정말 두려워요 ㅜㅜ

  • 미니 2009.07.18 00:16

    재미있네요....ㅎㅎㅎㅎㅎㅎ
    소대장 길들이기?.......

  • Favicon of https://humorzoa.tistory.com 유머조아 2009.07.18 01:00 신고

    ㅋㅋㅋ.. 정말 소대장 길들이기네요~

  • ㅋㅋㅋ 2009.07.18 06:52

    재밌어요 ㅋㅋ

  • 짱아아빠 2009.07.18 07:28

    ㅋㅋㅋ우리때도 신임소대장 길들이기 많았죠. 탄약고에 가두기도 했고 처음 한달간 내무반에 같이 자는 동안은 불침번시켜서 모른 척 계속 깨우도록 시키기도 하고. 지금 생각하니 좀 미안하네. ㅋㅋㅋ

  • tankcrew 2009.07.18 08:26

    군 생활 하면서 5명의 소대장을 겪었는데요.(타 소대 포함, 아참, 우리는 지휘반장)
    가장 늦게 온 두 명이 생각이 나는 군요.
    한 사람은 육사 출신이고 한 사람은 학군 출신이었는데...확실히 육사 출신이 다르긴 다르더군요.
    그 때 알았습니다. FM이 실상은 더 좋다는 것을...
    정말 열심히 하던 소대장이었습니다. 근무도, 교육도, 운동도, 사병과의 관계도....
    우리 소대장은 아니었지만 다들 칭찬을 했었죠...
    같이 당직 근무 서면 아침까지 뜬 눈으로 꼴딱 새는, 당직 하사로서는 악몽같은 소대장이었기도 했구요. 아마 지금쯤 어디에선가 좋은 평가 받으며 군생활 하고 있을 것 같네요.
    또 하나는 말년인 저를 점호 시간에 30분 동안 머리 박기를 시킨 소대장이었습니다.
    이건 뭐 언급하기도 싫네요.

  • enah 2009.07.18 09:16

    '가망이 없으니 그냥 묻어 주자고' ㅋㅋㅋ

  • 리어카 2009.07.18 09:25

    글쓴님아...돼지부대 빼고는 특공이니 특전이니 다 말해도되요.군사기밀 없어요.괜히 폼 잡지말아요..그쪽이 돼지부대가 아닌것은 확실하다.돼지부대는 계급이 없거덩.딱 두사람 명령만듣는다.부대장이랑 대통령....글쓴님은 그냥 특공부대일분이다.잘난체하지말길.우리나라 30%이상이 특수부대출신이니깐...

  • 진군창조동훈맘 2009.07.19 13:26

    많은 분들과 연락 되시길 바랍니다..건강하세요...^^*

  • 안졸리나 2009.07.21 02:00

    잼있네요~~

  • 민주아빠 2009.07.24 09:41

    근데요. 본인은 이미 전역후라. 포상휴가는 누가 가나요. 그게 궁금...ㅋㅋㅋ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