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든든하軍/생생! 병영탐구

캠퍼스에서 만난 그들, 안암 호랑이의 포효



"아니 비 오는데 저기 저 친구들은 뭡니까?"

"오늘 우리가 만날 주인공들이죠!"

"오늘도 남자네요!"

"............"

호랑이 기운이 물씬 느껴지는 고려대학교 운동장, 한 무리의 신체 건장한 남자들이 모여 있었다. 비가 펑펑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질서정연하게 서 있었다.




"오오오! ROTC였군요!"

대학교를 중국에서 다닌 나로서는 캠퍼스를 활보하는 ROTC 후보생들이 무척 생소하였다. 그러고 보면 중국에서도 대학교 재학하는 동안 전 대학생들이 기초 군사훈련을 받는다. 물론, 우리나라처럼 징병제는 아니고, 필수 교양같은 느낌이다.

그나저나 ROTC의 정확한 유래를 짚고 넘어가야했다. 우리의 박대위는 나를 붙잡고 친절하게 설명해주었다. 60년대 초, 당시 매우 불안정한 국가 안보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정부는 자주 국방력 확보 차원에서 시급히 군사력을 증가시켜야만 하는 절대절명의 입장에 처하였고 이의 일환으로 대학에 재학중인 우수 학생들을 선발하여 군사교육을 실시하고 졸업과 동시에 장교로 임관시켜 군의 초급지휘자로 활용하는 제도를 시행하게 되었다고 한다.

이로 인해 당시 군의 지휘체계상 가장 심각한 문제였던 초급지휘자들의 자질문제를 대학을 졸업한 엘리트 자원으로 단기간내 대거 충원하여 상비전력을 획기적으로 증강시키고, 현역복무후에는 이들을 예비군지휘자로 편입시킴으로써 예비전력을 실질적으로 전력화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와 같은 대규모적인 군 장교 충원에 소요되는 양성교육예산 부담을 현격히 경감시킬 수 있는 등의 다면적인 정책 목표를 가지고 ROTC제도가 탄생하게 된 것이다.




"오오! 박대위님 새롭게 보여요! 설마 미리 외운거 아니죠?"

"헐! 저를 뭘로 보고!"

"그럼 ROTC는 무슨 약자인가요?"

"Reserve Officers’ Training Corps!"

"말...말도 안돼!"

"풉! 저도 장교라고요!"

그렇게 박대위의 특강을 듣고 나자, 후보생들도 오전교육을 위해 학군단으로 들어가고 있었다. 잽싸게 따라가서 그들의 캠퍼스 생활을 살펴보기로 하였다.




"비 오는 날은 딱 질색이야!"

홀딱 젖은 그들의 모습을 보자, 지난 날의 나의 모습이 오버랩되었다. 그러고 보니, 비 오는 날은 아침구보를 하지 않았다. 그래서 항상 기상할 때마다 제일 먼저 불침번에게 물어보는 멘트가 정해져 있었다.

"불침번! 밖에 비 안오냐?"

그러나 후보생들에게는 하늘에서 내리는 비도 예외일 수가 없나 보다. 혹시나 싶어 그들에게 물어 보았다.

 


"저 녀석이라면 솔직하게 말해 줄 거 같아!"

"............"

"오늘 취재온다고 일부러 비오는 날에도 뛴 거 아닙니까? 다 알고 있습니다!"

"제 표정을 보십시오! 이게 보여주기 같습니까? 리얼이옵니다!"

캐비넷에서 패닉상태가 되어 있는 후보생을 보니, 예전 나의 모습이 생각났다. 하지만 휴식도 잠깐, 바로 시작되는 오전교육을 위해 다들 분주히 단복을 차려 입고 있었다.




"여대생들의 로망이 되고 싶습니다!"

거울을 보며 단정하게 단모를 착용하고 있는 그의 뒷모습에서 남자의 찐한 향기가 고스란히 전해졌다. 흔히 남자들이 제복에 약하다고 하는데, 사실 여자들도 약하다. 근데 이상하게 일반 군복에는 강한 거 같아서 참으로 아쉽다.





"정신교육이라?"

곧 이어 시작된 안보교육시간, 예비 장교 후보생들에게 정확하고 냉철한 안보관은 필수이다. 훗날 30여명의 소대원들을 이끌고 나가기 위해서는 누구보다도 투철한 사명감, 책임감을 지니고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일까? 후보생들은 하나같이 열정적인 자세를 취하며 교육에 임하고 있었다. 하지만 정신교육시간은 항상 졸음과의 싸움이다.



"말년시절! 조는 후임들 갈구는 재미로 살아온 몸이야!"

역시, 곧 나가 떨어진 후보생을 발견할 수 있었다. 항상 학업과 병행되는 ROTC생활이기 때문에 누구보다도 그들은 더욱 바쁜 캠퍼스 생활을 보내야만한다. 잔인하게도 학점에 따라 ROTC생활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항상 좋은 성적을 유지하여야만 한다. 고로 시험기간이 되면 밥 먹는 시간도 아까운 후보생들이다. 그건 그렇고 일단 나는 잽싸게 일렀다.




"저기 자요!"

"진짜 악랄해!"

"훌륭한 소대장이 되어야지요!"

"............."




ROTC는 대학교 3학년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게 된다. 갓 입단한 3학년은 군인화 단계로써 군인 기본자세 및 군인관의 확립목표를 가지고 생활한다. 이 기간에는 후보생 생활에 대한 적응이 안된 기간으로 훈육관 및 자치 지휘근무자에 의한 집중적인 지도를 받게 되는데 믿고 따르는 생활이 중요하고 이를 위해 기본자세, 규정준수, 군대예절 등의 교육이 집중적으로 실시된다.

4학년은 장교화 단계로써 4학년 1학기에는 장교로서의 창의적인 업무능력을 배양한다. 그리고 학생중앙군사학교의 전통을 계승 발전해야 할 시기로 스스로의 목표를 설정하고 자율적으로 실천해 나가는 노력이 필요한 단계라 할 수 있다. 또한 장교로서의 가치관과 국가에 대한 사생관을 가슴속에 품고 자기계발에 힘을 쓰며 인내심, 희생정신, 절차탁마 등의 정신을 고양하는데 중점을 둔다.

그렇게 꼭두새벽부터 그들은 미래를 향해 열심히 전진하고 있었다. 곧, 안보교육이 끝나고 본격적인 캠퍼스 생활을 하기위해 이동하였다.




"꿈과 열정이 넘치는 ROTC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posted by 악랄가츠(http://realog.net)
사진 백철(Chanerl@hitel.net)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