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한 육군 장병의 선행

어느 한 육군 장병의 선행

 

페친님이 제보해주신 어느 한 육군 장병의 선행입니다. '5일 오전 서울역 발권창구에서 지적장애로 추정되는 40~50대 남성분이 금액이 부족하여 발권을 하지 못하고 결국 울음을 터뜨렸습니다. 이를 본 한 병사가 자신의 나라사랑카드를 내밀며 같이 결제해 달라고 요청합니다. 오류로 결제가 되지 않자 병사는 어디론가 떠났고, 수분 후 현금 인출기에서 현금까지 찾아와 재결제를 요청하며 아저씨를 걱정했습니다' 비록 큰 돈이 아닐지라도 어려움에 처한 아저씨께 도움의 손길을 내민 그 마음이 너무 착하고 이쁘네요. 제보해주신 페친님도, 예쁜 마음의 장병도 모두 모두 감사합니다!

 

 

<육군본부 정훈공보실 홍보과>

Trackbacks 0 / Comments 1

  • 섭 맘 2016.10.08 20:43

    정말 착한 장병이네요.^^
    맘이 훈훈해 집니당.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