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가 쏟아지는 행정보급관 잉꼬부부

깨가 쏟아지는 행정보급관 잉꼬부부

 

어어...둘이 연애 하는거야? 사이가 너무 좋아 보이는데?

 

"우리 부부인데요^^" 11사단 강종수, 최순영 상사. 결혼 15년 차인 둘은 여전히 깨가 쏟아지는 잉꼬부부인데요. 같은 전투복을 입고, 같은 일을 하는 두 사람의 직책은 '행정보급관'. 부대 행정과 지원을 책임지며 '부대의 어머니'로 통하는 막중한 임무인데요. 서로 업무도 공유하면서 어려움을 함께 해결하다 보니 금슬이 좋을 수 밖에 없다는 두 사람. 가정은 행복하게! 부대는 튼튼하게! 참 보기 좋네요. 둘(2)이 하나(1)가 되는 '부부의 날'을 맞아, 두 분은 물론 대한민국 잉꼬부부 모두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육군본부 정훈공보실 홍보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s 트랙백0 / Comments 댓글1

  • 화랑 2017.05.20 05:19 신고

    너무 좋아 보이네요...
    군대가 강군이 될수있는 비결입니다.
    언제나 행복하세요 ^^

댓글 남기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