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기갑여단 장병들의 제설 대민지원

102기갑여단 장병들의

제설 대민지원

 

한파와 함께 찾아 온 폭설. 연세도 많으신데 눈길에 넘어지지는 않으실까... 걱정되는 마음에 찾아뵙고 쓱쓱 싹싹, 마당부터 진입도로까지 눈 치워드리는 중. 거동이 불편하신데도 직접 나오셔서 연신 고맙다 말씀해주시는 참전용사 김종찬 할아버지(92세). 저희가 더 많이 많이 감사합니다.

 

 

<육군본부 정훈공보실 홍보과>

Trackbacks 트랙백0 / Comments 댓글1

  • 정운 2017.03.11 12:55 신고

    안녕 하세요
    89년부터 91년 5월까지 102여단3대대본부중대에서 복무한 정운입니다
    그당시 중사이셨던 김영환 중사 님을 찾고 있습니다
    현재 연락이 되시는 분 연락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01099373638 입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