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km마다 1달러씩 온정을 싣고…‘달리는 기부 천사’


힘들어도 즐거워… 앞으로도 기부 활동 계속할 계획

전역 후에도 레바논 국제마라톤대회 참가하고 싶어”



군 복무와 파병, 소중한 경험이자 배움 





“군 복무와 파병은 우리나라에 대한 자긍심을 높이고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소중한 경험이자 배움의 시간이었습니다. 거기서 얻은 소중한 열매를 작게나마 사회에 환원할 수 있게 돼 무척 기쁩니다.” 

 충청북도의 향토부대인 육군37사단 김승훈(22) 병장이 무려 1000달러(한화 109만 원 상당)를 지난 21일 유엔 산하 기구인 유엔난민기구(UNHCR)에 기부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번 기부금은 김 병장이 레바논 동명부대 운전특기병으로 선발돼 지난해 7월 말부터 올 2월까지 복무하면서 모은 봉급 일부여서 더욱 의미를 더하고 있는데요. 


홧팅2

기부 방식도 독특하네요. 파병 기간에 김 병장은 매일 5~10㎞씩 달리며 체력을 다졌다. 달리는 모습은 여느 장병과 다를 바 없었지만, 그의 달리기는 특별했습니다. 1㎞를 달릴 때마다 1달러씩 적립해 기부한다는 목표를 세웠기 때문입니다. 



달린 거리에 따라 일정 금액을 기부하는 유럽의 기부캠페인에서 힌트를 얻은 것! 








고고 총 1024km 달려 1000달러 기부 

   밤에 운행이나 행사가 있으면 다음날 하루 목표의 2배를 뛰어야 했지만, 김 병장은 숨이 턱까지 차올라도 마냥 즐거웠다고 하네요. 그렇게 달린 거리가 총 1024㎞. 복귀 후 김 병장은 달린 거리를 환산해 1000달러를 기부했습니다. 

파병 동안 내전으로 고통받는 난민들을 봐 왔기에 그들을 돕는 UNHCR를 기부 대상으로 삼았다고 하네요.



 하지만, 김 병장의 선행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안돼

 지난해 1월부터 봉급의 일정액을 떼 구호단체를 정기후원하는가 하면 고교 시절인 2008년부터 보육원 학생과 친분을 맺고 운동도 함께하고 공부도 가르치는 등 6년째 돈독한 정을 나눠 왔습니다. 

 “부모님께서 어린 시절부터 남을 위해 사는 것이 결국 나를 위해 사는 것이라며 이웃사랑을 강조하셨습니다. 또 삼수를 거쳐 대학에 입학했는데 고시원에서 살며 힘들게 공부할 때 저보다 힘든 사람들을 보면서 그들을 돕고 싶다고 생각했습니다. 이번처럼 달린 거리에 비례해 금액을 기부하는 활동은 전역 후에도 계속할 계획입니다.”


또한 김병장은 파병을 통해서 기부의 밑거름이 된 물질벅 보상뿐만 아니라 ‘비전’과 ‘건강’이라는 선물도 덤으로 받았다고 합니다. 

 “부대장님 운전병 임무를 수행했는데 지휘관들의 업무 모습, 전 육군에서 선발된 우수한 장병들을 보면서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또 매일 달린 거리를 측정하며 건강을 키우면서 스포츠 기업에서 일하고 싶다는 꿈을 갖게 됐습니다. 더 나아가 스마트 기기를 이용해 운동하고, 그 결과를 점검해 더욱 건강한 삶을 살도록 돕는 기업을 세우고 싶다는 비전도 얻었지요. 게다가 입대 전까지 키 181㎝에 90㎏에 육박하던 체중도 72㎏까지 줄였습니다.” 




 그렇다면 이렇게 많은 수확을 거둘 수 있는 해외파병에 선발되는 비결은 무엇일까요?

??


 이에 대해 김 병장은 “현실에 충실하라”고 조언을 했습니다. 

 친구로부터 군 생활을 보람차게 하는 데 해외파병만큼 좋은 기회가 없다는 얘길 들은 김 병장!

 이등병 시절 남수단 파병에 지원했다가 탈락한 후 오기가 발동해 더욱 적극적으로 파병을 준비했는데, 뜻밖에 부대 생활에 충실했던 것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하네요~ 







자신을 위해 이웃을 위해 계속 달릴 것

삼수를 거쳐 대학에 합격한 후 입대한 터라 자신감이 없는 상태였습니다. 군 생활만큼은 적극적으로 하겠다고 결심해 훈련소 퇴소할 때 53사단장 표창을 받는 등 여러 번 표창을 받았습니다. 알고 보니 그런 경력이 파병 선발에 큰 점수가 되더군요. 결국, 40대1의 경쟁률을 뚫고 소형차량 운전병으로 선발됐습니다. 간혹 해외파병만 바라보고 현실을 도외시하는 예도 있는데 기회를 잡으려면 주어진 현실에 충실해야 합니다.”

 입대 전만 해도 “삼수에 군 복무까지 하려니 이만저만한 손해가 아니라고 생각했지만 돌이켜 보니 자신을 위해 무엇보다 소중한 시간이었다”는 김 병장은 “앞으로도 자신을 위해, 이웃을 위해 계속 달릴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홧팅2


 “오는 5월 13일 전역합니다. 기회가 된다면 다시 한번 레바논을 찾아 수도 베이루트에서 열리는 국제마라톤대회에 참가해 보고 싶습니다. 생활 속에서 불필요한 지출을 조금씩 줄이면 나누는 기쁨을 누릴 수 있는 만큼 앞으로도 작지만, 기부를 통해 스스로의 부족함을 더 채워 나가겠습니다.” 




<출처 : 국방일보 3월 24일자 기사>




Trackbacks 0 / Comments 3

  • Favicon of https://datafile.tistory.com 신기한별 2014.03.25 02:03 신고

    정말 훈훈하네요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4.03.25 08:25 신고

      감사합니다! 육군에서 이렇게 훈훈한 군생활을 하고 있는 많은 병사들을 위해 많이 응원해주세요! :)

  • 3군사령부김수한일병모친 2017.08.28 16:43

    우연이 글을보게 되었네요
    이승훈병장선임 정말머지십니다
    12월에동명부대로 버스운전 병으로 떠나는아들에게 꼭보여주고싶은 글이네요
    마음또한전하는 훈훈한 감동이 가슴으로전해옵니다
    김승훈병장 멋지지말입니다
    항상 전역할 병장님 무탈하길빕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