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전투원 조건반사적 전투 숙달!!


육군26사단 기갑수색대대는 지난 25일부터 29일까지 경기도 포천의 승진훈련장에서 대대급 공지합동훈련을 펼치며 완벽한 전투준비태세를 점검하고 있다. 훈련이 한창인 27일 K-1 전차가 불을 뿜으며 적진을 향해 지원사격을 하고 있다. (출처 : 국방일보)


 최근 북한의 도발위협이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 육군은 언제어디서든 북한이 도발한다면 즉각적으로 물리칠 수 있는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육군이 실전적 훈련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조정환 육군참모총장은 북한의 강도 높은 위협이 지속되는 현 상황에서 적의 도발이 임박했다는 것을 상정해 즉각 전투임무수행이 가능한 실전적 교육훈련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조 총장은 27일 승진훈련장에서 열린 육군26사단 기갑수색대대의 공·지 합동훈련을 현장 지도한 자리에서 “실제 전장과 같은 극도의 압박감 속에서 전투임무를 완수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기 위해 시나리오식으로 사전 준비되고 짜여진 훈련을 하는 것이 아니라 실제 전투상황에서 발생할 수 있는 상황대로 조치하고 숙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조 총장은 또 “모든 전투원은 최악의 상황에서 조건반사적인 전투행동이 숙달돼야 하며, 소부대 지휘관은 이러한 상황 속에서 전투결심과 지휘가 가능하도록 능력을 배양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실 전투하중, 실제 지뢰·장애물 설치, 실탄사격, 전장소음 하 훈련을 시행함으로써 실전형 전투원을 육성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이날 훈련에 참가한 26사단 기갑수색대대원들은 편제화기와 지원포병, 육군항공, 공군의 강력한 화력지원 하에 목표를 향해 공세적으로 기동함으로써 전장을 지배하는 실전적 훈련을 시행했습니다.

조정환(왼쪽 둘째) 육군참모총장이 27일 승진훈련장을 방문해 공지합동훈련을 하고 있는 26사단 관계자들에게 실전적 교육훈련을 확인하는 모습


 훈련 현장에서 조 총장은 “육군의 전 장병은 결연한 의지를 갖추고 당장 오늘 저녁 적이 도발하더라도 즉각 전투에 돌입할 수 있도록 조건반사적인 대응태세를 유지하고, 이를 위한 실전적 교육훈련에 매진해 줄 것”을 강조했습니다.


 앞으로도 육군은 북한이 어떤 위협을 가하고 실제 도발을 할 경우 즉각적으로 대응하고 국민을 보호하는

믿음직한 육군, 강한 육군이 되겠습니다. 국민 여러분의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2

  • 도해 2013.04.11 12:45

    애국은 조국을위해 땀한방울 더흘릴줄아는것,,그대들이 애국입니다~

  • 공서영 2013.04.19 09:00

    한번 붙으면 화끈하게 붙어보자... 누가 이기나....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