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에 쓰러진 남성을 구한 31사단 상근예비역

길에 쓰러진 남성을 구한

31사단 상근예비역

 

뇌전증(간질) 증상으로 길에 쓰러진 남성을 구한 31사단 비호부대 상근예비역 김도영 상병(21)과 최민우 일병(26). 이들은 지난달 31일 오후 6시경 길가에 쓰러져 있는 한 40대 남성을 발견했습니다. 다른 시민들은 술에 취한 사람으로 보고 그냥 지나쳤지만 김 상병과 최 일병은 다가가 상태를 관찰했죠. 발작 증세를 보였고 입에 거품이 가득 차 숨을 제대로 못 쉬는 상태임을 확인한 장병들은 즉시 119에 신고한 뒤 메고 있던 배낭을 벗어 남성의 머리 뒤를 받치고, 목을 옆으로 젖혀 입속 거품을 빼내는 등 응급처치를 했습니다. 또한 추위에 떨고 있어서 입고 있던 야전상의와 전투복 상의를 벗어 덮어 줘 체온을 유지하도록 했구요. 군에서 배운 구급법을 그대로 실행한 것이죠~ 이들의 신속한 대응 덕에 40대 남성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회복하였답니다. ^^

 

 

<육군본부 정훈공보실 홍보과>

Trackbacks 0 / Comments 1

  • 섭 맘 2016.11.21 19:43

    정말 장하네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