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공병학교 대민지원

육군공병학교 대민지원

 

"으이~차!"

공병학교 장병들이 폭설로 주저않은 하우스를 일으킵니다.

"농사철은 다가오는데, 나이도 많고 일손이 없어 엄두도 못내던 일들을 도와줘 시름을 덜게 됐어요."

서용승 할아버지(77)의 감사 인사에 장병들의 얼굴에는 미소가 가득합니다. ^^

 

 

 

<육군본부 정훈공보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s 트랙백0 / Comments 댓글0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