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방산장비의 우수한 기동성을 체험하다

Seoul ADEX 2009 행사기간 중인 22일 창원 종합정비창 기동시험장에서 열린 '지상장비 기동시범' 현장을 찾았다. 이날 기동시범에는 우수한 성능으로 국제 경쟁력을 갖춘 현대 로템의 K1A1 전차ㆍ구난전차
ㆍ교량전차 와 삼성 테크원의 K-9 자주포ㆍK-10 탄약운반 장갑차 그리고 두산 DST의 K21 장갑차 등 6종의 지상 기동장비가 기동시범, 정비시설 및 생산공장 견학 순으로 소개됐다.


K-9 자주포(앞) 와 K-10 탄약 운반 장갑차가 고속 중행 시범을 선보이고 있다.

기동시범은 각 장비별 고속주행과 등판(경사로)ㆍ요철(굴곡)ㆍ도섭기동을 공통적으로 실시한 뒤, 구난전차의 구난시범과 교량전차의 교량가설 및 회수, K-9 자주포와 K-10 탄약운반 장갑차의 탄약자동운송체계 시범이 추가로 실시됐다.

K-9자주포가 요철구간을 통과하고 있다.

K-21장갑차가 60도의 경사로를 올라가고있다.


교량전차가 교량 가설 시범을 선보이고 있다.

교량을 가설후 건너가고있는 교량전차

K1A1전차가 제자리에서 360도 회전을 하고있다.

K-10 탄약운반 장갑차가 45도 경사로를 오르고 있다.

K-9 자주포가 60도의 경사로를 오르고 있다.

이번 '지상장비 전시회 및 기동시범'을 통해 육군이 보유하고 있는 장비와 국내 방위 산업의 우수성을 다시한번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으며 말레이시아 국방장관 등 해외 17개국의 주요인사들에게 공개된 이번행사를 통해 한국 방산무기들이 해외로 많이 수출되어 국가 경제발전에도 기여하길 바란다.

Trackbacks 0 / Comments 1

  • 야행성 2009.12.03 19:55

    ㅎ 군시절 멀쩡한 트럭이 반도 안되었는데... 핸들유격이 한바퀴넘게 나는 트럭을 훈련때 타고 다니곤 했습니다.. 전방사단이었는데도 수리부속 받을려면 한참 기다렸어야 했답니다.
    상태 완전 매롱인 차량들을 훈련때면 어떻게든 간신히 살려서 운전병들이 목숨걸고 운전했다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