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들의 계급장은 내 손으로 직접 달아준다! 육군훈련소 신병수료식 가족면회


"내 젊음 조국을 위해!"


이 곳은 논산에 위치한 육군훈련소이다. 지난 5주간 강한 전사로 거듭나기 위해 구슬땀을 흘린 1,800명의 훈련병이 자랑스런 대한민국 육군 이등병으로 진급하는 날이기도 하다. 입대할 때만 하여도 통제된 생활 속에서 혹독한 신병교육을 무사히 받을 수 있을까 걱정하였을 훈련병이었지만 이제는 한결 여유로운 표정이다.




"구릿빛 피부와 탄탄한 몸매!"

5주간의 신병교육을 무사히 수료한 훈련병들은 하나같이 건강한 구릿빛 피부와 탄탄한 몸매를 자랑하며 처음 입었을 때는 어설프기 그지 없었던 군복도 제법 잘 어울리는 듯 하였다.

지금은 예비역 4년차이지만 나 역시 훈련병 시절이 있었다. 야식은 물론, 버튼만 누르면 보고 싶은 사람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던 사회 생활과는 달리 훈련소는 모든 것이 철저하게 통제되어 군인화과정을 거쳐야만 했다. 이 시기 부모님에 대한 사랑을 절실히 깨닫을 수 있었고 작대기 하나 뿐인 이등병 계급장이 얼마나 위대한 것인지 몸소 체험하였다. 그래서 더욱 수료식하는 날만 손꼽아 기다렸던 추억이 새록새록하다.



"으음? 오늘은 입대하는 날이 아니고 수료식인데?"


수료식 행사가 한창인 가운데 순간 입대하는 날인가? 착각할 정도로 연병장 주변에는 가족 단위의 민간인들이 가득하였다. 하지만 그들의 표정을 보아서는 절대 입대하는 분위기는 아닌듯 하다.


그렇다! 오늘은 육군훈련소에서 13년 만에 시행된 훈련병 가족 면회가 있는 날이다. 지난 1998년 이후 폐지된 훈련병 가족 면회는 최근 가족 구성원이 핵가족화되면서 훈련병들의 대다수가 외아들인 점, 최근 훈련 기간이 5주로 늘어난 점, 훈련소를 수료한 이후 2차 신병교육훈련을 3주 동안 추가로 받게된 점 등 최근 달라진 사회적 변화에 발 맞춰 전격 부활하게 된 것이다.




"엄마! 나 상 받았어!"


약 7,000여명의 훈련병 가족들이 참석한 이번 수료식은 그 어느 때보다 활기차고 밝은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다. 하지만 훈련병들은 오히려 더욱 철저한 군기를 보여주며 먼 길을 달려온 가족들 앞에서 강한 전사의 면모를 한껏 자랑하였다.


육군 훈련소는 이번 가족면회를 통해 훈련병들의 심리적 안정과 사기 진작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거라 기대하며, 특히 야전에 배치된 이후 각 부대별로 운영하고 있는 제 2신병교육대에서의 고된 신병교육훈련과 자대생활에도 이번 면회가 큰 힘이 되어 줄 것이라고 확신하였다.




"내 아들 계급장은 내 손으로 직접 달아준다!"


기존 수료식에서는 연대장이 대표 훈련병 한 명에게만 상징적으로 계급장을 달아주던 것을 가족면회가 부활되면서 오늘은 훈련병들의 가족들이 직접 아들의 계급장을 달아줄 수 있게 되었다. 이는 고된 훈련을 이겨내고 당당한 대한민국 육군 이등병이 된 자랑스런 아들의 계급장을 직접 달아줌으로써 병사나 가족 모두에게 참으로 가슴 뿌듯하고 의미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고생했다 내 아들!"


"감사합니다!"


"이제 든든한 남자가 되었구나!"


"강하고 멋진 사나이가 되겠습니다!"




"부모님의 심정으로 사랑하는 후배에게 계급장을 달아주겠습니다!"


이 날 약 100여명의 훈련병은 부모님이 참석하지 못하였다. 사실 이 행사를 처음 접하고 가장 먼저 걱정스러웠던 부분이 부득이한 사정이 있어 가족들이 참석하지 못하는 훈련병들이 느끼게 될 소외감이었다. 특히, 수료식이 끝나면 약 4시간 가량을 동기들은 영내에서 가족들과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기에 면회를 오지 못한 훈련병들의 소외감은 더욱 클 것이라 생각되었다.


이런 세심한 부분까지 훈련소에서는 고려하여 별도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부대에서는 면회를 오지 못하는 훈련병들이 소외감을 느끼지 않도록 동고동락한 전우와 함께 동반 면회를 하거나, 수료식 이 후 삼겹살 파티 및 영화 감상, 가족들과 전화통화를 할 수 있게끔 적극적으로 배려해주었다.





"어머님 보고 싶습니다!"


위 영상은 5중대 중대장 훈련병이 부모님께 띄우는 영상편지이다. 비록 보고 싶은 부모님을 만날 수 없었지만 오늘의 그리움이 훗날 더 큰 감동으로 찾아올 것이라 믿으며 씩씩하게 경례하는 모습이 무척 대견해보였다.




"이게 꿈이야 생시야!"


수료식이 끝나고 중대별로 지정된 면회장소에서 훈련병과 가족들은 준비해 온 음식을 함께 먹으며 오붓한 시간을 보냈다. 이때 가장 큰 특징은 이제 갓 이등병 계급장을 단 훈련병들의 스펙타클한 입담이다. 모르는 사람들이 들으면 마치 특전사라도 나온듯한 포스이다. 그러나 그들의 입담도 부모님께서 정성껏 준비해 온 음식 앞에서는 일동 침묵이 되어버렸다.





"늠름해진 모습을 보니 한결 마음이 놓이네요!"


아침부터 먼 길을 달려온 부모님, 친지, 여자친구들은 이구동성으로 늠름해진 아들을 보며 흡족해 하였다. 그동안 철부지 어린아이인 줄만 알았는데 5주 만에 멋진 남자로 변신시켜준 대한민국 군대의 위력에 새삼 놀라는 눈치였다.


물론 본격적인 군생활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그동안 동고동락하며 정들었던 동기들과 뿔뿔이 흩어지고 낯선 자대에서 자신이 오기만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는 선임들과의 파란만장한 군생활이 놓여있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이 역시 훈련소 생활처럼 금세 적응이 될 것이고 오늘의 소중한 시간이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줄 것이라 확신한다.




첫 휴가 때 더욱 늠름해진 모습으로 만나기를 기약하며....



posted by 악랄가츠(http://realog.net)








Trackbacks 0 / Comments 21

  • wdsdfasdas 2011.05.18 00:34

    씁슬하다 ...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1.05.18 09:02 신고

      wdsdfasdas님,
      안녕하세요.
      오늘 하루 힘차게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

  • 망미정 2011.05.18 08:12

    간만에 좋은 정책인거 같군요.
    다만 면회를 못 온 장병들이 문제지요.
    다른 프로그램을 잘 운영하여 소외감을 느끼지
    않도록 배려해주시길.....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1.05.18 09:04 신고

      망미정님,
      안녕하세요.
      지당하신 말씀이십니다.
      부득이하게 면회를 하지 못하는 장병들을 위한 프로그램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오늘 하루도 힘차게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

  • 예랑 2011.05.18 08:38

    좋은 행사이네요
    고된 훈련 후 부모님만남은 청량제가 될 것이니까요~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1.05.18 09:05 신고

      예랑님,
      안녕하세요.
      좋은 말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 하루도 즐겁게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

  • Favicon of http://www.markjuhn.com mark 2011.05.18 11:46

    자식이 어떤 상이던 상을 타는 것을 보면 부모는 얼마나 기쁠까?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1.05.19 08:24 신고

      mark님,
      안녕하세요.
      그렇습니다.
      그 어떠한 상이던,
      크고 작음을 막론하고 이루 말 할 수 없이 기쁘겠지요. :)

  • 옛날 군인 2011.05.18 13:30

    막내 놈 입대할 때 연무대 갔던 생각이...

    아마 수료식 때 면회는 분위기가 많이 다를 것 같네요.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1.05.19 08:26 신고

      옛날 군인님,
      안녕하세요.
      감회가 남다르시겠습니다.
      오늘 하루도 즐겁게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

  • 3군지사 2011.05.18 19:24

    20여년전 퇴소할적엔 면회했는데 부모님께서 바리바리 싸오셨지만 많이 먹지는 못했다는 후문
    기름기 없구 훈련소음식에 적응되다보니 사제음식이 맞은 더 있는데두 화장실 자주 들락날락 했었지여
    그때가 그립기두 하구 다신 돌아가고 싶지두 않구 ㅋㅋ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1.05.19 08:28 신고

      3군지사님,
      안녕하세요.
      하하,
      재미있는 이야기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훈련소 시절 먹고 싶은 건 산더미 같지만,
      막상 먹으면 속이 불편해지는 경우가 꽤나 있지요. :)

  • Favicon of https://ljcave.tistory.com L.J. 2011.05.19 11:53 신고

    이제는 수료식을 입소대대에서 하는군요...
    훈련병들에게 있어선 가족들을 본다는 사실이 무척이나 기쁘겠지만...
    훈련소 분대장을 거친 저로선... 저 행사 준비하느라 바빴을 분대장들에게도 참 안타까운 마음이 가네요 ^^;;;;
    뭐 그 것도 그들의 자랑스런 의무들 중 하나가 되어가겠지만요~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1.05.19 13:17 신고

      L.J.님,
      안녕하십니까.
      감회가 남다르시겠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바쁜 훈련소 분대장들의 입장에서는 또 하나의 일이 늘어난 것일 수도 있겠습니다.
      그러나 말씀하신 것처럼 너무나 자랑스러운 임무임은 틀림 없답니다.
      좋은 말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라오니스 2011.05.19 23:39 신고

    저도 훈련소 퇴소식날.. .가족 면회가 있었지요...
    그리고 다음해에 면회가 사라졌었는데.. 다시 부활하였군요..
    훈련병들이 군생활에 더욱 충실해질 수 있는 계기가 되었길 바랍니다.. ^^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1.05.23 08:50 신고

      라오니스님,
      안녕하세요.
      좋은 말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군복무를 함에 있어 면회가 주는 사기진작 효과는 실로 어마어마하지요.
      좋은 취지로 부활된 만큼,
      그에 따르는 긍정적 효과가 도출되기를 기대하는 바입니다.
      오늘 하루도 즐겁게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

  • LTK 2011.05.20 02:20

    으악.ㅠㅠ 다음주면 저도 남자친구에게로 갈수 있어요!! 그런데..이쁘게 보이겠다고 머리했는데..폭탄맞은거 같은데 어떻게하죠.....그래도 이해해줄거지 바보참치야?ㅜ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1.05.23 08:53 신고

      LTK님,
      안녕하세요.
      하하,
      재미있는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면회 가실 날이 며칠 앞으로 다가왔겠습니다.
      얼마나 기대가 되실까요.
      바보참치(?)님께서 LTK님의 폭탄 맞은(?) 예쁜 머리 보시면,
      이해는 물론이거니와 아주 사랑스러워 하실겁니다.
      즐거운 면회 되시기를 바랍니다. :)

  • 그림자 2012.02.04 23:44

    저 때에는 면회는 상상조차도 못했었는데 ㅎㅎ
    군대가 조금씩 변화되어가고 있네요
    좋은 현상입니다.
    과거에는 훈련소를 수료하고 나서도 후반기라는 곳에 가서 가족과의 면회를 못해서 많이 힘들었었는데 말이죠 ㅎㅎ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2.02.06 09:21 신고

      그림자님, 안녕하세요?
      요즘은 영외면회라고 해서, 훈련소 밖에서 면회를 합니다ㅋㅋ
      짧은 시간이지만 훈련병들에겐 소중한 휴식과 재충전의 시간인 것 같습니다.
      그럼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 희찬짱 2016.10.28 23:46

    우리아들은월요일날입영했는데. . . 수료식이기다려지네요. . . 보내는맘이참힘들구무거웠는데. .언넝보구싶네여ㅜㅜ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