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간 남자친구를 꽉 잡을 수 있는 다섯가지 말

커플생활에 대해 그동안 너무 하지 말라는 것들에 대해 이야기 한 까닭에, 오늘은 둘의 사이를 좀 더 돈독하게 해 줄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살펴보고자 한다. 사귄지 얼마 안 된 커플의 경우 애정표현을 시간, 장소, 상황에 가리지 않고 하겠지만 BG와 TR을 튼 사이라면 둘 사이의 설렘이 이미 구석기시대의 이야기 처럼 느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저러다가 한 눈을 파는 게 아닐까요?"
"사랑하는 마음이 변한 것 같아요. 피곤하다며 전화를 끊으려고 해요."
"답장이 늦거나 없어요. 이게 권태기인가요?"


이런 물음을 백 번 던지는 것 보다, 둘 사이의 윤활유가 되어줄 수 있는 말들을 한 번 건네는 것이 낫다고 생각한다. 정말 간단한 것들이지만, 쑥스럽다는 이유로, 혹은 말하지 않아도 이미 상대가 알 거라는 이유로 가슴 속에만 담아두었던 말들, 이젠 망설이지말고 건네보자.


1. 믿음에 관한 말


상대방의 마음이 변할지도 몰라 걱정하고 있는가? 그렇다면 각서를 쓰라거나 맹세를 하라는 말 대신 "난 널 믿어." 라는 이야기를 해 보자. 당신의 믿음을 상대에게 보여주는 것은 나그네의 외투를 벗긴 것은 바람이 아닌 태양이라는 것을 기억하자. 이름하여 상대에 대한 '햇볕정책'을 쓰는 것이다. 약속한 것을 어기는 거야 눈 한번 꽉 감으면 되지만, 날 믿고 있는 상대를 배신하는 것은 몇 번을 마음먹더라도 결국 '믿음'으로 마음이 기운다.

물론, 무작정 믿어주는 상대를 역이용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대에게 당신의 믿음을 보여주라고 적는 이유는, 지금 사랑하는 두 사람이 '비지니스'를 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모든 것을 머리로 계산해서 내 쪽에 유리하거나 확실한 증거들이 있을 때에만 믿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다. '속으면 어쩌지'라는 생각에 소심하게 사랑하는 것 보다, 당신의 사랑을 마음껏 펼칠 수 있길 기원한다.

2. 감사에 관한 말


지금 누군가 내 곁에서 완전한 내 편이 되었으며, 이 사람과 함께하고 있다는 일. 감사하지 않는가? 너무 오버해서 '결혼'에 대해 생각하거나 '영원'에 대한 약속을 하기 보다, 지금 이 순간에 감사할 수 있길 권한다. 연애를 하다보면 상대에 대한 감사함은 '당연함'으로 바뀌게 된다. 옆에 있는 상대가 없어지면 그 때야 울고불고 할 지 모르지만, 지금 당장 함께 할 수 있다는 것 -둘의 인연의 끈은 묶었다는 것-에 대한 의미가 점점 작아진다는 얘기다.

친구가 성형수술을 했는데, 코랑 쌍커플이 너무 티난다는 얘기만 할 게 아니고 "니가 있어서 감사해." 라는 말을 꼭 할 수 있기 바란다. 간지럽고 닭살이 돋겠지만, 상대의 마음속에는 뚜렷하게 각인될 것이다. 개인적으로 이렇게 말만 하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감사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서로 아무 상관없이 평생을 살 수 있던 둘이 만나 '내 편'이 되어주며, 친구가 되고, 연인이 된 것이데, 인생에 이보다 큰 행복이 어디있겠는가. 좋은 회사는 나이들면 떠나야 하고, 외모는 세월 흐를수록 주름살이 늘 것이며, 돈은 많거나 적을 수록 갈등을 만들겠지만, 그 때에도 당신 곁에서 손 잡아 줄 사람은 바로 이 사람이라는 걸 잊지 말자.

3. 상대에게 힘을 주는 말


최면을 걸어라. 누구나 사소한 것에 목숨을 걸기도 하며, 재능이나 시간을 마음껏 낭비하기도 한다. 그 어둠의 공간에 아무리 잔소리를 부어봐야 상대는 귀만 막으려 할 것이다. 그 때에는 상대가 그곳에서 올라올 수 있는 '밧줄'을 내려주도록 하자. 스스로 올라 올 수 있도록 당신이 힘을 주는 것이다.

남자친구가 온라인 게임에 빠져서 힘들다는 곰신들의 사연이 꽤 많았다. 군대에서 휴가를 나와서 까지 집에도 안 들어가며 PC방에서 밤을 새거나 전역한 후에 전력으로 컴퓨터에 매달리는 모습을 보면 기운이 빠지겠지만, 그 때에는 차갑게 뒷모습을 보이거나 이별의 통보를 하기 이전에 상대를 도와보자. 도전 받을 수 있는 책이나 영상을 보여주는 것도 좋고, 당신이 열심히 살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도 좋다. 무작정 '자극'만 주려하기보다 손을 내밀어보자. 전력으로 시간과 재능을 낭비하던 사람이라면 적성에 맞는 일을 찾았을 때 누구보다 열심일 것이다. 

4. 구체적인 칭찬

 
노래방에서 타인에게 "와, <고해>를 이렇게 잘 부르는 사람 처음 봤어." 같은 칭찬을 해 본 적 있는가? 앞으로 그 사람은 노래방에 갈 때마다 <고해>를 부르게 된다. 누구나 타인의 시선이나 평가에 민감하기 마련인데, 구체적인 칭찬은 상대에게 기둥이 되어준다. 그리고 그 칭찬을 건넨 사람을 절대 잊지 않는다.

사랑하는 연인 사이에도 칭찬이 필요한 이유는 둘은 '소모적 만남'을 가지거나 '소비적 연애'를 하는 것이 아니라 도움이 되고, 서로에게 영감이 되는 '멘토'가 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사랑하는 상대에게 받은 칭찬은 더욱 값질 것이다. "여자는 사랑하는 남자를 위해 모든 것을 걸 수 있고, 남자는 자신을 알아주는 사람을 위해 모든 것을 걸 수 있다."는 말을 기억하길 바란다. 남들이 연애하며 하는 일들을 뒤따라 밟는 것 보다는 서로에게 소울메이트가 될 수 있길 기원한다.

5. 보고싶다는 말


이 자리에 "사랑한다는 말"이 들어갈 줄 알았는데, "보고싶다는 말"이 들어가서 의외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겠지만, 개인적으로 사랑한다는 말 보다 보고싶다는 말이 더 큰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물론, 적절한 순간에 터져나오는 '사랑해'라는 말은 핵폭탄급이지만 말이다.) 매번 사랑한다는 말을 적어서 의미를 가볍게 만들기보다 보고싶다는 말을 사용하길 권한다. 편지 여기저기 '사랑해♥' 라고 늘 적어보낸다면 면역이 생길 수 있다. 마음을 어떻게든 표현하고 싶겠지만, 처음부터 전력으로 달리지는 말잔 얘기다.



위의 말을 하지 않다가 갑자기 시작하게 되면, 남자는 본능적으로 겁을 먹을 수도 있다. '얘가 뭐 사고 싶은 게 생긴건가...' 라거나 '무슨 꿍꿍이가 있길래...' 등의 생각이 떠오르며 1차적으로 "갑자기 왜 그래?"와 같은 말로 분위기를 깰 것이다. 그래도 이해하자. 바위 위에 떨어지는 물이 결국 바위를 뚫듯, 어색하고 쑥스러워 하는 상대에게도 효과가 나타날 것이다.

아주 간단하고 누구나 다 아는 이야기지만 특별히 매뉴얼로 발행한 이유는, 이런 당연한 일들을 대부분의 사람들이 사소하게 생각하기 때문이다. 마치, 부모님께 효도해야 한다는 생각은 누구나 가지고 있지만 퉁명스러운 말들을 내 뱉는 일이 많듯 말이다. 가끔 하늘을 올려다 보며 굳어있는 몸과 마음을 리프레쉬 할 필요가 있는 것 처럼 오늘은 사랑하는 사람에게 당신의 마음을 전해보자. 하늘도 한 번 올려다 보고 말이다.



Trackbacks 0 / Comments 24

  • 옥이 2010.01.26 15:24

    모두 맞는말인데요...그래두..가장 좋은것은 따뜻한 사랑의 말일것 같아요...ㅋㅋㅋ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그르지말자 2010.01.26 16:43

    2등..괜찮아~^^

    음..저거 다해봤는데, 진짜 나쁜넘은 암것두 안먹히더이다...;;;

  • Favicon of https://koreanwar60.tistory.com Koreanwar60 2010.01.26 16:48 신고

    다섯가지 좋은말은 커플뿐만 아니라 사람을 잡을수 있는 말이라 생각됩니다.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0.01.28 10:46 신고

      맞아요ㅎㅎㅋ
      굳이 커플로 국한되진 않죠~!

  • 모닝커피 2010.01.26 17:32

    전 부모님께 전할 수 밖에....ㅜ.ㅜ 보고 싶어요~

  • Favicon of https://boskim.tistory.com 털보아찌 2010.01.26 20:10 신고

    고무신 꺼꾸로 신지 않게 하려면 늘 좋은말로 구워 삶아야 하겠죠?

  • 행복한 만남을 위해 2010.01.27 04:16

    무한님 오늘도 좋은 글 감사합니다. 나름대로 잘 알고 있고 늘 그렇게 하고 있다고 생각했던 것들이지만... 되돌아보니 요즘 못하고 있던 것들이 눈에 띕니다.

    특히 1번. 무한한 신뢰를 서로 갖고 있다고 생각했다가, 한 달 전에 얼마간의 기간 동안 그 신뢰를 배반당한 일이 있습니다. (저도 노멀로그 응급실에 글 쓴 적 있는 환자에요 ㅠㅠ)
    저는 되도록 계속 그와 함께하고 싶고, 이렇게 배반당한 게 처음이기에, 두 번 있지 않다면 한 번은 있을 수 있는 일로 치고 덮으려고 마음먹고서 그를 대하고 있습니다. 덕분에 남자친구는 제가 그 몰래 그 사실을 알게되었다는 걸 모르고 있는데, 요즈음 그의 모습들을 보면, 다시 함께하기 위해 노력해주고 있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그런데도 저는 한 번 크게 털렸기 때문에 무작정 그를 믿으면 안된다는 생각에, 자꾸만 혼자 그를 의심하고 있더군요. 그가 저를 배신했던 사실을 고백하지 않는 한 저도 묻고 가려고 생각하고 있으면서도, 그를 벌(?)줄 것도 아니면서, 상처입은 마음에 자꾸만 의심하면서 아무렇지 않은 척 안하던 질문들도 하나씩 던져보고, 스스로 그를 몰래 탐색하는 걸 정당화하고 있었습니다.
    이러고 있더라도 나는 그를 충분히 진심으로 사랑하고 있으니까, 미리 조심하기 위한 것 뿐이니까 상관없다. 경계하는 게 맞다-라고요.

    하지만 오늘 무한님 글을 읽고 보니 다시 한 번 마음을 다잡게 되네요. 확실한 증거가 있을 때에 믿는 것은 누구든 할 수 있다...
    진심으로 믿지 못한다면, 그 사랑은 아무리 큰 사랑이어도 의미가 없다고 생각하는 1인으로서, 제 자신을 한 번 더 돌아보게 되더군요.

    그가 노력하고 있음을 제가 분명히 느끼는 만큼, 의심은 줄이고, 마음껏 사랑하고, 저와 또 우리의 삶을 충실히 즐기고자 합니다. 얼마간은 더 상처받을 것을 알면서도, 추가데미지가 없더라도 혼자서라도 더 상처받을 것을 알면서도 그를 붙잡기로 택한 길이기에, 주어진 시간과 환경 속에서 저에게 또 그에게, 우리에게 최선을 다해 사랑하고자 합니다. 그와 앞으로 어떤 관계로 남든, 세상의 마지막 날, 눈감는 날 그를 기억할 때 후회하지 않도록, 지금 최선을 다하고자 합니다.
    지금까지 하던대로의, 최선을 다한 사랑만이 아니라, 그와 오랜 시간 함께하면서 그랬듯이, 최선을 다한 믿음도 주겠습니다.

    오늘도 감사합니다, 무한님. 좋은 밤 되세요.^^

  • 신의아기 2010.01.27 04:49

    ㅎㅎ 정말정말 좋은글 같아요 !!! 항상 제가 남자친구에게 하는말이..
    난 너믿어. 믿음직스러워. 이런거랑
    머리밀어두멋있다. 니목소리가 제일좋아 .
    오늘하루도 감사해.
    이런말들이였는데.. 제 자신이 뿌듯해 지기도 하네요 ><
    지금은 열심히 군복무 훈련중인데 ㅠ.ㅠ 너무 너무 보고싶어요
    나오면 또 상큼한 사로잡는말? ㅎㅎ 많이많이 해줘야겠어요 ~~
    좋은글 감사합니다. ^^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0.01.28 10:45 신고

      넵 ㅎㅎㅋ
      상큼한 말들 많이 많이 해주세용~!! ㅋㅋ

  • 플룻부는여자 2010.01.27 08:39

    저 다섯가지 말은 모든 인간관계를 따뜻하게 해주는 말같아요~
    알면서도 잘 안하게되는 그런 말들이죠...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0.01.28 10:44 신고

      맞아요 ㅎㅎ
      하면 좋은 것들인데 안하게 된다능..;;;

  • 란군 2010.01.27 09:50

    음... 믿는다는 말을 많이 못했어요.. 요즘 여러가지 사건이 있어서 널 믿지 못한다는 말만 자꾸 한 것 같아요.. 너를 만나서 행복해, 보고싶어 이런 말도 중요하겠지만.. 자신을 믿어주길 바라는 걸 알면서도 못해준게 걸리네요.. 오늘부터는 해볼께요..

  • Favicon of http://zygomatickdh.tistory.com 몽고 2010.01.27 10:06

    >>에브리바리 할루~

    햇볕정책-_-ㅋ

    아 욱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깡이 2010.01.29 07:05

    아.... 또 나를 돌아보게 하시는 군요..
    예전엔 잘 잡았는데 요즘 왜 안잡히나 했더니
    어느새 나를 정당화 시키고 있었다는..
    다시 꽉 잡을 수 있도록 나부터 변해서 저 5가지... 고루고루 잘 쓰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글 포스팅 감사해요.

  •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루비™ 2010.02.01 09:34 신고

    보고 싶어....라는 말이 최고가 아닐까요?
    제게도 저런 말을 해주면 금방 넘어갈 듯...

  • Favicon of http://minjine.kr/story 뽀글 2010.02.01 15:53

    보고싶다는말과 칭찬는 언제 들어도 기분좋죠^^

  • 코코 2010.02.03 14:59

    아들잘하고잇재 아들믿는다 보고 싶다 잘하고 오너라^^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