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범님, 저를 기억하세요?"

"사범님, 저를 기억하세요?"

 

레바논 파병 동명부대 17진으로

현지 태권도 교실에 들어선 방용진 상사.

8년전 처음 자신에게 태권도를 배웠던

디아나와 사자 자매를 만났습니다.

이제는 어엿한 부사범이 된 두 소녀.

레바논 태권도 국가대표의 꿈,

꼭 이루길 응원할게요!

 

 

<육군본부 정훈공보실 홍보과>

Trackbacks 0 / Comments 0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