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나와서 다른 여자 만난다는 남친

지난 글 작성 후, 남자친구를 군에 보낸 수 많은 곰신님들의 메일을 받았다.


사실, 솔로부대원들이 많은 고민을 한다고 얘기하지만, 커플들이라고 유유자적 안빈낙도(응?)의 생활을 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그동안 다르게 살아온 두 사람이 만나 서로의 반쪽이 되어준다는 것은 처음엔 맞지 않는 부분이 눈에 씐 콩깍지 덕분에 안보이겠지만, 시간이 흘러 콩깍지가 벗겨지고 그의 콧털과 그녀의 비듬이 보이기 시작할 수 있다는 얘기다.

메일로 온 사연중 가장 난이도가 높은 사연은 휴가 나온 남자친구가 다른 여자와 단둘이 만난다고 선포한 사연이었다. '뭐, 만날 수도 있지' 라고 이야기 할 지 모르지만, 사연을 끝까지 다 읽다 보면 얽힌 실타래 속으로 걸어들어가는 느낌이 든다.


아니다. 절대로 그대가 이상한 건 아니다. 내 경우, 내 여자친구가 다른 남자들을 만날테니 나에게도 다른 여자들을 만나라고 한다면, 난 내 여자친구가 만난다는 그 남자들을 해치워 버릴것이다.(응?) 농담이고, 아무리 이해심이 많고 배려를 잘하는 곰신이라 할지라도 곰신카페 들러서 좋다는 물건 소포로 보내고, 시험기간 공부는 안해도 편지는 쓰고, 남자친구가 불안해 할까봐 술과 클럽을 자제하고, 누가 소개팅 시켜준다고 해도 당연히 거절했는데, 이제와서 남자친구가


이따위 골든 레트리버 풀 뜯어 먹는 소리를 한다면, 속 뒤집어 지지 않을 사람이 어디있겠는가. 그것도 더군다나 9박 10일 밖에 안되는 기간중 3일을 동창생이라곤 하지만, 동창회가 있는 것도 아니고 단둘이 만난다는 것에 초연해질 사람이 몇이나 되겠는가.

시캐고에 있는 부킹대학 L.N. Solo 박사(65세,무직)는 위의 경우에 대해 명쾌한 해석을 논문으로 발표했다. 그 논문의 제목은 [grazing] 이다. 영어에 약하신 분들을 위해 해석을 덧붙이자면, 이렇다.

graz·ing
 n. 목초지;방목

쉽게 말해, 가축을 키우시는 분들이 우리 안에서 키우는게 아니라, 풀밭에 가축들을 풀어 놓고 기르는 사육법과 비슷하다는 얘기다. 대부분 좋아하는 풀을 골라 먹게 하고  충분한 휴식과 운동을 함으로 가축의 발육을 좋게 하기 위해 행하는 일이지만, 여자친구를 방목하는 것은, 설마 발육을 좋게 하기 위해서 겠는가? 이 문제에 대해서 파고 들어 보자.
 


 1. 약속이 되어 있다.  

이것은 이미 사전에 그 '다른여자'들과 연락이 취해졌다는 것을 나타낸다. 물론, 아직 약속이 없지만 여자친구의 허락을 먼저 받아 두려고 한 이야기 일 수도 있다. 이 말에 어떻게 반응할 것인가에 대한 것은 여전히 해당 곰신이 풀어야 할 숙제가 된다. 다만, '그래 알았어' 라고 이야기 한 뒤, 집에서 베개를 눈물로 적시고 있지는 말길 바란다. 

 2. 권태기 일 수 있다.

내 주변 대부분의 남자는 '여자친구'와 무슨 일을 할까 고민을 하지, '다른여자'와 만난다는 것을 여자친구에게 어떻게 이야기 할 것인가를 고민하지 않는다. 그대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빠지지 않고 보낸 편지들이 남자친구를 루즈하게 만들었을 수도 있고, '오직 너만 바라봐' 라며 보여줬던 대화, 편지, 면회 들에 남자친구가 긴장의 끈을 놓아버렸을 수도 있다. 상대방이 '있을 때 잘할걸'이라는 후회를 괜히 하는 것이 아니지 않는가. 

 3. 정말 다른 남자와 만나 밥을 먹는다.

설마 '너도 다른 남자들 만나, 밥만 먹는데 뭐가 문제야' 라고 할 경우, 상대가 절대 그렇게 하지 않을 거라는 걸 알고 내뱉은 말일 수도 있다. 그럴땐 정말 다른 남자들을 만나는 거다. 그리고 밥만 먹으면 되는거다. 주변에 만날 남자가 없다면 나한테라도 연락해라. 나는 맛있는 걸 사주는 사람을 '좋은사람' 이라고 생각한다. 농담이고, '그래, 니 말대로 다른 남자들을 만나보려고' 라고 한다면 그도 그대가 그랬던 것 처럼 똥줄좀 타지 않겠는가.

물론, '믿음'이 중요하다. 믿을 만한 것들을 믿고, 믿기지 않는 부분은 믿지 않는 것이 믿음은 아니다. 다만, 상대가 그 믿음을 하찮게 여기며 깨 버리는 상황이 발생한다면, 그것은 산산조각난 유리컵 처럼 다시 원상태의 모습을 가지기 힘들다. 또한, 한 번 깨진 유리컵을 다시 붙여 놓더라도 앞으로는 작은 충격만 줘도 다시 부서질 것이다.

그와 가장 친한 것은 그대일 것이고, 그와 진솔하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것도 그대일 것이다. 나나 다른 곰신들에게 자신의 상황을 이야기하고 조언을 구해 그 말대로 하는 것 보다는, 차라리 그에게 진솔하게 털어 놓는 것을 권한다.

솔직한 심정을 이야기 하고, 자존심싸움이나 밀고 당기기 없이 마음을 터 놓고 이야기 한다면, 분명 상대도 그 이야기에 귀 기울이며 사랑하는 당신을 위해 자신이 노력할 부분을 찾으리라 생각한다. 앞에서는 '알았어' 해 놓고, 뒤에서 혼자 속 앓이를 하지 말란 얘기다.

그럼 다음 매뉴얼에서 또 다른 상황을 함께 살펴보길 바라며, 이번 메뉴얼은 여기서 마친다. 자신의 사연을 함께 살펴보고 싶으신 분들은 normalog@naver.com 으로 메일을 주시길 바란다, 단, 솔로부대대원들의 사연과 헷갈릴 수 있으니 앞에 [곰신] 이라는 말머리를 붙여주시길 부탁드린다.



Trackbacks 0 / Comments 44

  • 이전 댓글 더보기
  • 2009.07.04 23:25

    이런 개쉥키들을 보았나! -0- 전 당사자가 아닌데도 왜 이렇게 열받는 걸까요.. ㅋ
    오냐오냐 잘났다잘났다 해주니까 진짜 잘난줄아나봐요 ㅋ
    저러다 호되게 당해봐야알죠.. ㅋ

  • j 2009.07.05 08:26

    세상에 저런 쿨한남자가 많은가보네효-ㅎ
    제전남친도 그랬었거등효-
    윗분말씀대로 지지리 못난 남자들 쿨해지게 만드는건 여자인듯-
    떠받들어주니 본인이 잘생기고, 잘나서 그런줄 알고 결국엔 다른짓을 하며-
    '너도 다른남자 만나봐' 하더이다.

  • 깡이 2009.07.05 16:33

    흠... 동창생이면 만날 수도 있는데 따로 만난다는 게 웃깁니다.. 동창생이면 다 같이 보면 되지..
    그것도 따로따로 3일씩이나.. 뭔가 꿍꿍이가 있는 듯 싶네요. 맞불 작전! 함 해보시길..
    아니면 친 오빠, 혹은 사촌오빠라도 동원한 다음 걍 아는 오빠와 밥만 먹었다 그러세요
    대신 오빠는 오빠지만 사실대로 말 안하면 되지요..;; 없는 사람도 만들어야 되지 않을까요.
    이럴 때 여우 같은 짓(!)을 좀 해줘야 무한님 말마따나 똥줄이 좀 타죠.ㅋㅋㅋㅋㅋㅋㅋ
    저 같음 바로 맞불 갑니다.. - -; 만나봐 하면 거기에 안절부절 하는 것보다
    알았어 그러지뭐 하고 당당하게 나가면 외려 당황하던데요....^^;;; 안 그럴 줄 알았는지...;;

  • 육병 2009.07.05 20:21

    난.......쪼잔한 남자????
    그래도 난 내 행봉에 만족합니다~ㅋㅋㅋ저렇게 쿨한남자애들은 뒤가 구려~
    난항상여자친구랑 가치 다니니 ^^;;;
    그때문에 눈치밥도 좀 먹고 있지만 지금은 괜찮은듯!~!~!

  • 테미스 2009.07.05 21:21

    재수없는 남자네요 ㅋ

  • 로체 2009.07.06 01:49

    무한님!!!!!ㅋㅋ 이번 글도 잘 봤어요^^
    흠... 저희커플은.. 저거랑 약간 반대라;;;ㅋㅋㅋㅋ 질투라는 걸 모르던 남친이 군대가고 나서 비슷한 걸 하기 시작했다는=ㅁ=;;
    사실 저는.. 제가 남친한테 저렇게 말할 때.. 실제 해보겠다는 것보다 '시험해본다?'는 생각이었거든요ㅋㅋ(좋은 방법은 아니지만ㅠㅠ)
    하지만 남친이 저렇게 나온다면.....-_- 전.. 같이 만나자고 하겠어요!!!!!
    어디 감히..................!!!!!!!!!!!!!
    무한님 글 중에 곰신카페 찾아서 소포보내고.. 기다리고... 요 표현!!!
    전 그렇게까지 하지 않지만.. 왠지 약간의 곰신들의 편(?)을 들어준 것 같아 상콤하다는!!ㅋㅋ
    무한님! 다음 글 기대할게요>ㅁ< 화이팅!!!

  • 27사단 2009.07.06 08:30

    음 군대는 여친없이 가는게 최고

  • 케이 2009.07.06 10:00

    다른 님 말씀대로 근자감이네요. 글구 동창생이면 다같이 보면 되지 왜 꼭 따로 만난대요?
    굳이 꼭 따로 봐야겠다한다면 아침일찍 만나서 밥먹구 델러오라구 하세요
    밥만 먹는담서요, 그름 아침이든 점심이든 우쨌든 밥만 먹으라카믄 되잖아요.
    글구 보아하니 곰신님이 넘 잘해줘서 기고만장한거에요
    뭐 더 조아하는 사람이 약자일수밖에 없는건 알지만 에혀..
    때론 참기힘든걸 참을줄 알아야 원하는걸 얻는법이랍니다(일년도 기다렸잖아요.)
    암튼 힘내시고 군화한테 넘 달라붙지 마세요. 그래야 위기감도 좀 느끼고 소중한것도 아니까요^^

  • 케이 2009.07.06 10:02

    한가지 더! 그거 절때로 쿨한거 아닙니다아~~
    쿨한거랑 기만하는거랑 혼동하지 마세욤

  • 하악하악 2009.07.06 10:51

    아, 저런 남친..
    다른 남자를 만날 수 있따는걸 알게 해주는게 낫겠네요
    혼자 쿨한척 해봤자 소용없고 그 남친분도 쿨한척 해도 속으론 헉 할거에요

  • 라온제나 2009.07.06 13:55

    우리꾸나가 저러면 정말 기쓰고 대판싸울거에요!!

  • 카라 2009.07.06 23:14

    깜짝 놀랬어요 ㅋ
    후배가 남자친구 전역을 한 달가량 남겨두고 기다리고있는 중인데요

    아니, 말년때도 훈련을 진짜 가긴 가는거 맞나요??
    훈련가기 때문에 전화도 못할거고 그럴거라고 하던데..
    가만히 얘기 듣다 보니까
    좀 이상한 낌새?냄새?가(응? ㅋ) 나는거에요
    그래서..
    전에 휴가 못나온다고 해놓고 나왔다 걸린 적 없었었나 물어봤거든요?
    아니나 다를까 한 번 딱 한 번 있었다고 하더라구요?????????

    걍 말로는
    서울 나가서 친구들이랑 술 마시고 그랬다는데
    쯧쯧쯧..

    암튼 이상해서 아 이런글도 나옴 좋겠다 싶었는데
    딱이네요

    역시 무한님 짱!!!!!!!!
    짱 무한님!!^^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09.07.07 15:33 신고

      무한님의 글은 언제나 매력이 넘치지요...ㅋ

  • 2009.07.07 06:15

    진짜 내남친이 저러면 ,,,,,
    생각도 하기 시러져요 ㅠㅠㅠㅠ
    열심히 기다렸는데 딴여자를 만나 ㅡㅡ ㅋㅋㅋㅋㅋ
    제 남친은 아직 이병인데 이런애기들을 들으면
    솔직히 너무 불안해져요 ㅠㅠㅠㅠ아아

  • 블랙로즈 2009.07.07 15:54

    아니 무슨 휴가를 29박30일 나오는 것도 아니고,
    9박10일 휴가의 약 1/3을 다른 사람과 보낸다는 그런 섭한 말을 하는 남친이라면
    전 무지 화가 날 것 같아요. 3일은 다른 여자들을 만나고, 한 이틀은 또 선배나 남자 칭구들,
    가족들과의 시간도 보내야 할텐데.. 도대체 여친과는 언제 함께해주는 건가용..ㅡ.ㅡ
    늘 거기에 있을 거라고 방심하는 사이에 고무신 거꾸로 신는 사태가 발생하게 되는 원인 제공을 하는 것일 수도 있단 걸 잊지 말아야 할 듯 하네요~

  • 정현곰 2009.07.07 21:08

    곰신분들 섭섭하겠어요 ㅠ

  • 3월군번고무신 2009.07.07 23:14

    무한님 고무신카페에서 고민상담방좀 보고 글써주셨으면 좋겠어요 ㅠㅠ 정말 다양한 사례가 많은데 무한님 버젼으로 해석하고 해결책 보고싶음..ㅠㅠ 보다보면 답답해요 정말 나쁜 군화들도 많고 흔들리는 고무신들의 사연들도 전부 제각각인지라 ..

  • 금돈자 2009.07.08 19:22

    아.. ㅋㅋ 신랑을 보내고 괜시리.. 이글을 읽으며 부글부글 하는건 왜일까용..ㅋㅋㅋ
    저사연의 주인공이 나라면.. 와 증말 끔찍할듯..;
    무한님 말마따나!! 똥줄좀 제대로 타게해주셔야할듯- _-+
    우린 신랑이나 나나.. 서로 마인드가.. 내가 당해봐서 싫을짓은..
    상대한테도 하지말자.. 이런주의로 연애때부터 서로 주입시켜서..ㅋㅋㅋ
    그닥 저런 걱정은 없지만.. 아무리 친구라도..
    3일씩 단둘이서 만나는건 좀 이상하지 않나?;
    역시.. 연애할때부터 여자애들 단속하길 잘했구나..싶어지는..;;ㅋㅋㅋ^^;;

  • HyeA 2009.08.18 23:23

    흠- 정말 속에서 끊는 기분.. 이네요-_- 아미누리님께서는 곰신님의 심정을 잘 이해해 주셔서 너무 고마우신!! 첫휴가때 저 문제로 많이 다투는 것 같아요- 군화 입장에서는 처음이니까 여러 사람 만나고 싶겠지만.. 이해는 하지만- 친구들과 여러명 한꺼번에 만나면 몰라도 여자를 만난다면야..-_- 내가 볼 시간도 아까워 죽겠는데!! 절대 용납못해요!ㅋ

  • 꿀꿀곰신 2009.08.27 14:41

    저는 밖에서 연애할 때부터, 동창생이라고 하면은 무조건 함께 만났습니다!! 어차피 내 성격 상 쿨할 리는 없고, 그렇다고 남자친구가 친구들을 못 만나게 했다간 미안함에 3박 4일 울 것 같아서 생각해낸 방법. 대신 가서 여자라고 경계하거나 오바하지 않고, 친절하게 인사하고 밥정도 함께 먹고 빠져주는 센스. 오히려 남자인 친구들과는 인사 정도만 하고, 여자인 친구들과는 둘도 없는 다정한 친구사이가 된다면, 의심할 걱정 없고, 그 다음에 만날 때는 여자친구들이 먼저 알려주거나, 아예 같이 만나자고 말합니다. ㅋㅋ 혹시라도 내 남친에게 흑심품었던 여자들은, 그 이후로 남자친구에게 연락 뚝 ^^ 아.... 같은 곰신으로써 읽으면서 사연의 군인분 한 번 만나보고 싶네요, 한 대 패고 싶음 -_-

  • 하늘빛별사탕 2012.02.17 18:28

    이건 굉장히 짧네요.. 잘 읽었습니다

    •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12.02.20 09:44 신고

      하늘빛 별사탕님, 어서오세요^^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