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사중에 전사! 근육질의 사나이들!

대한민국을 지키는 힘~! 특전사 요원들~! 

사진 : 강원대학교 김상훈 교수 / www.kishkim.com 

 

 

대한민국 육군 부대 중 가장 육군답지 않은 부대는 특전사가 아닐까. 특전사를 가장 육군답지 않은 부대라고 표현하는 것에 대해 어떤 이는 깜짝 놀랄 것이다. 필자가 말하는 건 그들이 누비고 다니는 영역이 육군답지 않다는 것이다. 그들은 육군답게 깊은 숲속이나 사막을 누비는건 물론이고 일반인에게는 공수부대로 더 잘 알려져 있듯이 낙하산과 헬리콥터로 하늘을 누비고, 해상침투를 위해 바다 안팎도 누비는 멀티플레이어 부대다. 또한 특전사는 특수전을 수행하는 부대답게 한 팀의 대원들이 한 명, 한 명 다른 전문분야의 주특기를 가진 부사관으로 구성되어 있는 전문가 집단이기도 하다.

 

 필자가 부대를 찾았을 때, 부대 이 곳 저 곳에서는 한 쪽에서는 폭파, 한 쪽에서는 사격, 한 쪽에서는 헬기레펠, 한 쪽에서는 침투, 한 쪽에서는 시가전.. 등 팀별로 다양한 훈련이 실시되고 있었다. 국내 유사시는 물론이고 세계 곳곳의 분쟁지역에도 파병될 가능성이 있는 특전사의 특성상 다양한 경우를 대비한 그들의 훈련은 진지해 보였다.

 

 

        

 
연막을 이용해 은폐한 채로 기동하는 대원들. 
 
        

 

신형 특전복을 입고 야간투시경과 레이저포인터를 K-7 소음소총에 장착한 특전사 대원들이 침투훈련을 하고 있다. 신형 특전복은 컴퓨터로 정교하게 디자인 된 패턴으로 다양한 환경에서의 위장효과를 극대화 했으며 옷깃으로 목을 감싸거나 윗도리를 밖으로 꺼내 입을 수 있게 하고 발목 부위를 조일 수 있는 끈이 부착되어 있는 등, 편리성과 실용성을 두루 갖추었다.  

 

 

침투훈련에 앞서 안면위장을 하고 있는 특전사 대원. 

 

 

비트에서 무전병이 통신을 하는 동안 경계를 하고 있는 특전사 대원. 

 

 

벡터쌍안경과 연동된 GPS로 적 후방에서 항공폭격을 유도하는 훈련 

 

 

암벽타기훈련.
 

 

적 주요시설물에 폭발물을 설치하는 훈련. 
 

 

폭파훈련장에서의 원격 폭파훈련.  
 

 

 

 

의무주특기 대원들의 부상병 조치 훈련
 
다른 나라 군대에서는 보기 힘든 장면. 의무주특기 대원이 침술을 사용하고 있다. 특수전 부대의 특성상, 적진 후방에 침투하다보면 험한 산길에서 다리를 삐는 경우가 많은데 이럴 때 침이 유용한건 물론이고 복통, 감기, 설사 등 다양한 질환에도 대처할 수 있으며 장기간 고립된 상태로 의약품이 다 떨어진 경우에도 계속 사용할 수 있는 등 여러 가지 장점이 있다.

 


 

 
시가전에 대비해 건물진입 훈련 중인 대원들.
 
    

Trackbacks 트랙백0 / Comments 댓글0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