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군 60년, 네트워크 중심전(NCW) 첨단전력 화력시범


건군 60년, 네트워크 중심전(NCW) 첨단전력 화력시범
 韓·美 지상 및 공중 전력 등 최대 규모 참가

 

사진 : 강원대 시각멀티미디어디자인학과 김상훈 교수(www.kishkim.com)

촬영장비 : 니콘 D3 / D300

 

9월 26일 경기도 포천 승진훈련장에서 국내·외 주요인사 및 일반 시민, 외국무관, 방산업체 관계자 등 6천여 명을 초청한 가운데 '08 합동화력운용시범을 실시되었다.  합동화력운용시범은 1998년 이후 10년 만에 처음 실시되는 것으로 육군 5군단장 지휘하에 육군의 K-9자주포, K1A1전차 등 주요화기와 병력을 비롯하여 공군 F-15K, KF-16, 미군 아파치 헬기(AH-64) 등 21개 부대 2,000여명의 병력과 17종 238문(정)의 화기가 참여한 최대 규모이다. 


이번 시범에서는 주요 화기별 위력사격에 이어 우리 군의 정보·과학화된 전투수행 체계인 ‘네트워크중심전(NCW : Network Centric Warfare)’에서 지상전력과 공중전력이 합동으로 운용되는 전투수행 모습도 소개되었으며, 네트워크중심전은 인공위성, 포병탐지레이다 등과 같은 탐지체계를 이용하여 적을 먼저 찾아 이를 실시간(Real-Tame)에 작전지휘소에 전파하면 이 정보를 기초로 전 제대가 컴퓨터네트워크를 통해 전장상황을 공유한 가운데 최적의 타격체제를 선정하여 적 보다 먼저 표적을 정밀 타격하는 신개념 전투수행체계이다.

 

특히, 이번 시범에는 공군 F-15K가 올해 7월에 전력화된 이후 최초로 합동화력 운용에 투입되고, 미 A-10 등도 참가하여 불을 뿜었다.


승진훈련장 상공에 새겨진 승리의 V자

 발칸포 탄이 가상 적기 표적을 향해 쉴새 없이 날아가고 있다.

 500MD 토우기가 표적을 향해 대전차 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다.


 코브라 헬기가 로켓탄을 쏘며 적진을 향해 돌진하고 있다.




 기관포를 발사하는 AH-64D 롱보우아파치의 위력적인 모습


 70미리 로켓탄을 연속으로 발사하는 롱보우 아파치


플레어와 폭탄을 투하하며 급격한 기동을 하는 F-15K


 공군 F4 편대가 목표지범에 폭탄을 투하하고 있다.


보급물자를 낙하산으로 투하하는 시범을 보이는 C-130 수송기

Trackbacks 트랙백0 / Comments 댓글0

댓글 남기기